연결 가능 링크

그렉슨 국방 차관보, “북한 도발 비난 않는 중국 의도 우려”


북한 포격 당시 연기가 쏟는 연평도

북한 포격 당시 연기가 쏟는 연평도

미국은 북한의 연평도 공격을 비난하지 않는 중국의 의도를 우려하고 있다고 국방부 고위 관계자가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도록 분명한 신호를 보낼 것을 중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월러스 그렉슨 미 국방부 아시아태평양안보 담당 차관보는 14일 워싱턴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서, 북한의 연평도 공격 이후 중국의 태도는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낳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북한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독특한 위치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연평도 공격 이후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속하고 강력한 비난에 동참하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중국이 북한의 무책임한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 충분한 역할을 하지 않는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그렉슨 차관보는 밝혔습니다.

그렉슨 차관보는 미-중 관계의 많은 진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중국의 우선순위와 의도가 불확실한 경우가 많다고 말했습니다. 또 중국이 책임 있는 강대국으로서 행동할 의지가 있는지도 분명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연평도 공격 이후 중국이 보여준 태도로 인해, 동북아 지역과 국제 사회의 우려가 커졌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렉슨 차관보는 이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은 동북아 안보 상황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지역안보를 위한 중국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제기한 실질적인 위협에 유의하면서, 한반도 긴장을 줄이고 북한에는 도발을 중단하라는 분명한 신호를 보내기 위해, 중국의 협력을 원한다는 것입니다.

그렉슨 차관보는 중국이 추진하고 있는 급격한 무기 현대화에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중국은 장기적이고 포괄적인 군비 증강을 추진 중인 것으로 보이며, 이는 역내 안보 균형을 해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렉슨 차관보는 중국이 추진 중인 무기 현대화는 중국의 방위상 필요를 훨씬 초과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은 군비 지출과 무기 현대화와 관련해 좀더 투명해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