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안 변하면, 세상이 바꿀것”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좌). (자료사진).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좌). (자료사진).

한국의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북한의 도발을 정면으로 비판하면서 지도부가 태도를 바꾸지 않으면 아래로부터의 변화 압력에 부딪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북한의 잇단 도발을 강력히 비판하면서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천 수석은 23일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주최 학술회의에서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도발을 흉기에 비유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남을 해치고 평화를 파괴할 성능 좋은 흉기를 많이 갖고 휘두른다고 해서 더 안전해지고 세계가 알아주고 존경하는 게 아니다.”

천 수석은 그러면서 화해와 협력을 위한 북한 지도부의 태도 변화도 촉구했습니다.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지 않으면 실패의 무게가 계속 가중돼 언젠가는 한계에 도달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천 수석은 특히 중국 고위 인사로부터 들은 말이라며 북한이 스스로 변화의 길을 택하지 않으면 세상이 북한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지도부가 마음을 바꾸지 않으면 주민들의 의식이 바뀌면서 끝내 아래로부터의 변화 압력에 직면할 것이라는 얘기입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