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네 번째 북한 추리소설 펴낸 제임스 처치

  • 최원기

지난 2006년에 북한을 배경으로 한 추리소설을 발표했던 미국 작가 제임스 처치 씨가 최근 북한과 관련한 네 번째 소설을 내놨습니다. ‘발틱 스테어 (Baltic Stare: 차가운 응시)라는 제목의 이 소설은 마카오에서 의문의 살인 사건을 수사하는 한 수사관에 대한 얘기입니다. 북한을 소재로 한 추리 소설을 잇따라 펴내고 있는 처치 씨를 최원기 기자가 인터뷰 했습니다.

문) 제임스 처치 선생님, 안녕하십니까? 먼저 자기 자신을 소개해 주시죠?

답)안녕하십니까. 제 이름은 제임스 처치고요, 과거 미국의 정보계에 근무하면서 북한과 아시아에 관심을 갖게 됐습니다. 몇 년 전부터 북한의 사회안전부 소속인 수사관 오 씨를 주인공으로 한 추리소설을 쓰고 있습니다.

문) 북한을 배경으로 한 추리소설을 쓰는 특별한 이유가 있으신지 궁금합니다.

답)뭐, 특별한 이유는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수사관이 등장하는 추리소설을 좋아하는데요. 미국, 중국, 네팔 등 각국을 배경으로 한 추리소설은 다 있는데, 아직 북한을 배경으로 한 추리소설은 없었습니다. 그래서 남들이 아직까지 쓰지 않은 북한을 배경으로 한 소설을 쓰는 겁니다.

문) 이번에 발표한 책 제목이 ‘발틱 스테어 (Baltic Stare)’인데요. 한국말로 어떻게 번역하는 게 좋을까요?

답)글쎄요. 그 것은 제가 길거리를 걷다가 우연히 듣게 된 단어인데요. 어떤 사람이 안개에 휩싸인 것 같은 불확실한 상황에서, 어떤 대상을 주시하는 그런 이미지-영상이라고 생각됩니다.

문)한국말로 하면 ‘차가운 응시’ 정도가 될 것 같은데요. 소설 줄거리를 간략하게 소개해 주시지요?

답)소설의 주인공은 북한의 사회안전부 소속 수사관인 오 씨인데요. 오 씨는 산골 지역에서 근무하다가 몇 년 만에 평양으로 돌아왔는데, 마침 마카오에서 북한의 최고 지도층과 관련된 살인 사건이 일어납니다. 그러자 오 씨는 마카오에 파견돼 이 살인 사건을 조사한다는 그런 줄거리입니다.

문)수사관 오 씨가 마카오에서 의문의 살인 사건을 조사한다니, 마카오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큰 아들 김정남이 생각나는데요. 혹시 김정남을 염두에 두고 소설을 쓰신 것은 아닌지요?

답)아닙니다. 마카오에서 살인 사건이 일어난 것은 마카오가 추리 소설을 전개하는데 딱 좋은 장소이기 때문입니다. 제 소설에 나오는 어떤 인물도 북한의 어떤 특정 인물을 염두에 두고 쓴 것은 아닙니다.

문) 선생님의 소설을 읽다 보면 줄거리 못지 않게 북한 사회에 대한 생생한 묘사가 두드러지는데요. 지금까지 북한에 몇 번이나 가보셨는지요?

답)제가 과거 북한에 여러 번 갔었다는 것만 말씀 드리고, 그 이상은 자세히 말하지 않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문) 책을 보면, 수사관 오 씨의 상관이 남한 사람으로 나오는 등 남북관계가 상당히 개선된 상황을 시대적 배경으로 하고 있는데요. 남북한이 30년 안에 통일이 될까요?

답)글쎄요. 저는 30년 전에 한반도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됐는데요. 그 당시 ‘30년 뒤에는 남북한이 통일 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아직 남북한은 통일이 안된 상태입니다. 30년은 상당히 긴 시간이고, 이제는 더 이상 미래를 전망하지 않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문)미국의 원로 아시아 전문가인 로버트 스칼라피노 박사는 북한의 3대 세습 움직임과 관련해 ‘북한이 혁명적 국가가 아니라 상당히 전통적인 국가’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지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답)저는 정치 전문가는 아닙니다만, 북한이 남한에 비해 전통적인 요소가 많이 남아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북한에 다녀온 남한 사람들은 ‘북한이 50년 전 남한 같다’고 말하는데, 그 말이 사실일 겁니다.

문)끝으로 남북한의 독자를 위해 한 말씀 해주시죠?

답)몇 년 전에 첫 번째 추리소설을 썼을 때, 그 책 서문에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제게 많은 가르침을 준 분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썼는데요, 지금도 같은 얘기를 하고 싶습니다. 복잡다단한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제게 많은 것을 가르쳐 주고 일깨워 주신 남북한의 많은 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를 표하고 싶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