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모란봉악단, 베이징 공연 전격 취소


북한 모란봉악단이 12일 북한으로 돌아가기위해 중국 베이징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북한 모란봉악단이 12일 북한으로 돌아가기위해 중국 베이징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북한의 모란봉악단이 12일 베이징 국가대극원 공연을 몇 시간 앞두고 돌연 공연을 취소하고 귀국했다고 한국의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모란봉악단 단원들은 이날 정오쯤 숙소 호텔을 빠져나와 곧바로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으로 향했습니다.

그러나 아직 구체적인 공연 취소 이유 등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교도통신 역시 이날 베이징발로 모란봉악단이 베이징에서 공연할 예정이었으나, 갑자기 항공편을 이용해 북한으로 출발했다며 공연을 취소하고 귀국하는 이유가 명확하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모란봉 악단은 북한 김정은 체제 출범과 함께 등장한 북한의 여성 10인조 밴드로, 애초 모란봉악단과 공훈국가합창단은 12일 저녁부터 국가대극원에서 중국의 당정 지도부와 북한 간부 등 2천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대규모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었습니다. 또 이번 공연은 14일까지 3회 개최될 계획이었습니다.

국가대극원 관계자도 앞서 이날 공연이 취소됐다면서 13일과 14일 공연 개최 여부는 아직 불확실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공연 취소는 북한 측이 전격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취소 배경을 놓고 각종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