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북자 “김정은 북한 실정 잘 몰라”


평양의 놀이공원인 만경대유희장을 찾아 밀짚모자를 눌러쓰고 보도블록 사이에 난 잡초를 뽑고 있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평양의 놀이공원인 만경대유희장을 찾아 밀짚모자를 눌러쓰고 보도블록 사이에 난 잡초를 뽑고 있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최근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만경대 유희장을 찾아 관계자들을 강한 어조로 질책했습니다. 탈북자들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아직 북한 현실을 잘 모르는 것같다고 지적하는데요. 이에 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최근 평양의 놀이공원인 만경대유희장을 찾아 책임자들을 질책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방송등이 지난 9일 전한 바에 따르면 김정은 제1위원장은 만경대유희장을 찾아 ‘한심하다’는 표현을 써가며 간부들을 질책했습니다.

밀짚 모자를 쓴 김정은 제 1위원장은 유희장 구내를 돌아보며 “회전관성열차 출입구 마당을 타산 없이 크게 정했다”며 “유희장의 관리 상태가 한심한다”고 질책했습니다.

유희장의 구내의 도로 사이로 잡풀이 돋아난 것을 본 김 제1위원장은 또 잡풀을 뽑으며 “등잔불 밑이 어둡다는 말이 바로 이런 것을 두고 하는 소리”라고 말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이어 김정은 제1위원장은 “유희기구 도색이 제대로 안 됐다”며 현장 관리들을 강하게 질책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입니다.

[녹취: 조선중앙방송]

“유희기구 도색도 제대로 안됐다며 이것은 일군들이 복무정신이 영이 아니라 그 이하이며 이것은 사상관점의 문제라고 엄하게 지적하시었습니다.”

북한 매체가 최고 지도자의 현지지도 소식을 전하면서 현장에서 간부들을 질책했다고 보도하는 것은 전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일입니다.

북한에서는 최고지도자의 현장 방문에 앞서 항상 해당 단위를 모범적으로 꾸려놓기 때문에 현장 간부들이 질책을 받는 경우는 드믑니다.

전문가들은 북한매체들이 김 1위원장이 간부를 질타했다는 내용을 보도한 것은 인민을 위해 당 일꾼을 엄하게 다스리는 지도자상을 부각시키려는 의도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북한 전문가인 서울의 기은경제연구소 조봉현 연구위원의 말입니다.

[녹취: 기은경제연구소 조봉현 연구위원]

“만경대 놀이장을 가서 담당자를 꾸짖은 것은 김정은이 주민들을 많이 생각하고 있는 지도자라는 것을 내세우기 위한 제스처라고 생각합니다.”

탈북자들은 또 김정은 제1위원장이 아직 북한 현실을 잘 모르는 것같다고 지적합니다. 과거 북한의 무역일군으로 활동하다 지난 2003년 서울에 입국한 김태산 씨의 말입니다.

[녹취: 탈북자 김태산]

“만경대 유희장은 도색을 하려고 해도 수만달러가 들어가는 재료가 들어가야 하는데, 만경대는 외화벌이를 못하기때문에 국가가 자재를 보장하지 않으면 도색할 수가 없어요.그런데 국가가 보장해주지 않고 간부만 꾸짖으니, 참 유감스런 일입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경제를 발전시키려면 최고 지도자가 일일히 현지 지도를 하지 않고도 공장과 기업소가 원활하게 돌아가는 제도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