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광명성 3호 발사, 주권국 권리”


2009년 4월 '광명성 2호' 발사 장면(자료사진)

2009년 4월 '광명성 2호' 발사 장면(자료사진)

북한은 18일 광명성 3호 발사가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와 반대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에 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북한은 18일 광명성 3호 발사가 우주공간의 평화적 개발, 이용과 관련해 국제적으로 공인된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라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을 통해, 광명성 3호 발사 계획과 관련한 미국, 한국, 일본 등 관련국의 우려와 비난은 반공화국 압살정책의 전형적인 발로로서 북한의 평화적 우주이용 권리를 부정하고 자주권을 침해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로 계획된 북한의 위성발사만 미사일위협, 도발,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 등으로 비난하는 것은 명백히 인공위성 제작과 발사문제에 대한 이중잣대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논평은 또한, 북한이 앞서 2차례 진행한 위성발사 시에도 국제적 규정과 관례를 원만히 지켰다며, 이번 발사와 관련해서도 이미 국제적 규정과 절차에 따라 해당 국제기구들에 필요한 자료를 통보했으며 다른 나라들의 전문가들과 기자들을 발사현장에 초청하려는 의사도 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앞서 17일에도 광명성 3호 발사 시에 외국의 전문가와 기자들을 초청해 발사 실황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다른 나라의 권위있는 우주과학 기술 부분 전문가들과 기자들을 초청하여 서해위성발사장과 위성 관제 종합지휘소 등을 참관시키고 지구관측 위성 광명성 3호의 발사실황을 보여주게 될 것이다.”

그러나,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와 반대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일본의 노다 요시히코 총리는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 통보와 관련해 북한의 동향을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다 총리는 18일 가나가와현 요코스카시 방위대학교에서 열린 졸업식 연설을 통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동향과 중국의 군사력 확장 움직임이 계속 악화되고 있다며 양국의 동향을 주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결의 1874호에 대한 정면 위반이라고 결론내린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국의 연합뉴스가 18일 보도했습니다.

유럽연합도 북한에 대해 광명성 3호 발사 계획을 포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캐서리 애슈턴 유럽연합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17일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발사 계획은 국제적 의무와 정반대되는 것이라며,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애슈턴 대표는 북한의 계획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약화시킬 것이라며, 북한 당국에 발사 계획을 재고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16일에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계획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 정부는 미사일 발사 계획을 재고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미 국무부도 16일 북한의 유엔 결의 위반을 거듭 강조하며 북한이 이를 강행하면 대북 식량지원은 상상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장즈쥔 부부장도 16일 지재룡 중국 주재 북한 대사를 만나 우려를 전달했고, 러시아 외무부도 북한의 위성발사 계획은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