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전문가, 대북방송 청취 탈북의 주요 동기


대북 방송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는 피터 벡 연구원

대북 방송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는 피터 벡 연구원

미국과 한국 등에서 송출되는 대북 라디오 방송의 청취가 북한 주민들의 탈북 결정에 큰 영향을 준다고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가 주장했습니다. 북한 주민들이 북한 내부와 외부세계의 정확한 실상에 눈을 뜨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북한 당국이 금지한 해외 라디오 방송 청취는 주민들이 북한을 떠나는 주요 동기가 된다고 피터 벡 미국 스탠퍼드대학 아시아태평양 센터 연구원이 주장했습니다. 벡 연구원은 10일 워싱턴 DC의 존스홉킨스대학 국제대학원에서 ‘해외 대북방송의 영향’에 대해 강연했습니다.

벡 연구원은 지난 2002년 이래 중국과 한국에 있는 탈북자들과 일시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북방송 청취 실태 조사 약 12개를 분석한 결과 일반 북한 주민 약 5~10%가 해외 방송을 청취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벡 연구원은 지난 해 실시된 미공개 조사 자료에 따르면, 탈북을 결정한 첫 번째 주요 동기는 경제적 어려움, 두 번째는 해외 대북 방송 청취, 세 번째는 이미 탈북한 친지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벡 연구원은 대부분의 경우 응답자들은 고국인 북한을 비롯해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외부세계에 대해 정확한 실상을 파악하는 것만으로도 탈북을 결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 당국에 대한 비방이나 탈북 권유 보다는 현실에 대한 객관적인 분석이 선전선동에 세뇌 당한 북한 주민들의 마음을 움직였다는 분석입니다.

벡 연구원은 일부 대북방송들의 경우 일방적인 주장이나 견해를 여과 없이 전달하고 있다며, 객관적인 보도를 강조했습니다. 특히, 변방 일부 지역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북한 전체의 현상으로 확대해석 해서는 안 된다고 벡 연구원은 지적했습니다.

벡 연구원은 한편, 해외 대북방송이 활발해지면서 갈수록 북한 정보의 유입과 유출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벡 연구원은 지난 해 11월 북한 화폐개혁 때 탈북자 방송이 12시간 만에 이 사실을 외부에 전했다며, 이는 지난 2002년 북한의 경제개혁 때 몇 달 만에 소식이 알려진 것과 비교된다고 말했습니다. 벡 연구원은 따라서 해외 대북방송이 더욱 강화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에서는 탈북자들이 운영하는 대북방송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개선해 더욱 많은 후원이 이뤄져야 하며, 미국에서는 ‘미국의 소리 방송’과 ‘자유아시아방송’이 하루에 24시간씩 북한으로 송출해야 한다고 벡 연구원은 주장했습니다. 벡 연구원은 아울러 북한 내부로 더욱 많은 라디오를 전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