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최전방 한국측 초소에 2발 총격


군사분계선 (자료사진)

군사분계선 (자료사진)

북한이 오늘(29일) 오후 강원도 철원군 최전방의 한국측 경계초소에 2발의 총격을 가했습니다. 피해는 없었지만 북측의 정전협정 위반 여부를 가리기 위해 내일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가 조사팀을 파견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김현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군이 29일 오후 5시26분쯤 강원도 철원군 한국측 최전방 초소 즉 GP에 2발의 총격을 가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북한군 GP에서 한국측 GP로 14.5밀리미터 기관총으로 추정되는 2발의 총격이 있었고, 교전규칙에 따라 즉각 3발의 대응사격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측 피격지점은 초소 아랫부분으로 추정되며 피해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양측 GP간 거리는 1.3킬로미터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합참은 한국 군도 K-6 기관총으로 대응사격을 했으며 “귀측의 총격도발로 인해 아군의 자위권을 발동해 대응사격을 했다, 귀측의 정전협정 위반을 엄중히 경고한다”는 내용의 경고 방송을 두 차례 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군이 조준사격을 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다고 말했습니다.

또 “유엔군 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에서 30일 북한의 정전협정 위반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특별조사팀을 파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총격이후 지금까지 북한측의 특별한 움직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30일부터 시작되는 남북이산가족 상봉행사는 예정대로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현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