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노동신문 ‘당 중앙’ 언급… 후계 공식화 수순?


노동신문 ‘당 중앙’ 언급… 후계 공식화 수순?

노동신문 ‘당 중앙’ 언급… 후계 공식화 수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어제(30일) 사설에서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후계자로 공식화 되는 과정에서 썼던 ‘당 중앙’이라는 표현을 등장시켰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9월 당 대표자회를 앞두고 김 위원장의 후계자로 유력한 김정은에 대한 후계자 추대가 머지 않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는 9월로 예정된 당 대표자회와 관련한 지난 30일자 사설에서, “위대한 김정일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당 중앙위원회를 목숨으로 사수하며 당 중앙의 주위에 단결하고 단결하고 또 단결하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내 북한 관측통들은 이 사설에서 등장한 ‘당 중앙’이라는 표현이 북한 정권의 후계자로 유력하게 알려지고 있는 김 위원장의 셋째 아들 김정은을 지칭한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과거 김 위원장의 후계구도 구축 과정에서도 ‘당 중앙’이라는 표현이 나왔고, 이후 한국 정보기관은 이 표현이 후계자 김정일을 의미하는 것으로 파악했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1974년 2월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으로 임명됐고 그 직후 노동신문에서 ‘당 중앙’이라는 표현이 처음 등장했습니다.

통일연구원 최진욱 박사는 이 때문에 이번에 다시 등장한 ‘당 중앙’이라는 표현도 후계자를 지칭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당 중앙위원회라는 말은 써도 당 중앙을 마치 사람을 지칭하는 3인칭 대명사로 쓰는 것은 과거 김정일이 유일하지 않았습니까? 그리고 다시 당 중앙을 사람인 것처럼 쓴다는 것은, 그 것은 후계자 의미가 강하다고 볼 수 있고 그 의미는 북한 엘리트들은 대부분 알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한 북한 전문가는 이와 관련해 당 중앙이라는 표현이 등장했다는 것은 후계자가 이미 당 내에서 실질적인 역할을 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이에 따라 후계자 내정설이 돌고 있는 김정은이 오는 9월 열리는 당 대표자회를 계기로 당 정치국 위원 등의 공식 직책에 오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동국대학교 북한학과 김용현 교수는 하지만 김정은의 경우 곧바로 후계자로 공식 추대되기에는 아직 시기상조인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김정은의 후계 수업 과정이랄지 당 또는 내각 이런 영역에서 아직은 축적이 되지 않았다, 충분히 후계구도를 구축할 만큼 시간적인 또는 내용적인 차원에서 아직은 거기에 도달하지 않았다 이렇게 봐야 할 것 같고…”

일부 전문가들은 9월 당 대표자회는 당의 정치 외교 등의 기본 방침과 노선 확정에 의제를 국한하고, 당 인사와 조직 개편 등은 이번 당 대표자회에서 따로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개최 일정을 잡아 이뤄질 가능성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경우 1974년 당 정치국 위원으로 임명된 이후 1980년 제6차 당 대회에서 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비서, 당 중앙위원, 당 군사위원 등으로 지명을 받고 후계체제를 대내외에 공식화했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