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일 위원장,"6자회담 재개에 유리한 조건 만들자"

  • 최원기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4박5일 간의 비공식 중국 방문을 마치고 7일 북한으로 돌아갔습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문은 북-중 간 우호관계를 재확인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던 것으로 보이는데요, 김 위원장은 지난 5일 열린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 기존의 입장만을 되풀이 했습니다. 최원기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의 북-중 정상회담에서 “북한은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유리한 조건을 조성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김정일 위원장은 지난 5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과 후 주석은 회담에서 북-중 양국이 6자회담 과정을 추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신화통신은 북-중 양국이 `9.19 공동성명의 합의에 근거해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6자회담 복귀를 위한 구체적인 조건이나 복귀 시기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중국의 후잔타오 국가주석은 정상회담에서 북-중 간 고위층 상호 방문과 전략적 소통 강화, 경제협력 심화, 인문교류 확대 등 5가지를 제의했으며 김 위원장은 이에 동의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 신 압록강대교 건설은 양국 우호협력의 새로운 상징”이라면서 “호혜공영의 원칙에 따라 북한은 중국 기업이 북한에 투자하고 양국 간 실무협력의 수준을 제고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양국의 이전 세대 지도자들이 마음을 다해 쌓아온 북-중 간의 전통적 우의는 오랜 검증을 거쳤기 때문에 시간이 흐르고 세대가 교체돼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후진타오 국가주석은 정상회담 하루 뒤인 6일 오전 김정일 위원장과 함께 베이징 외곽에 있는 중관춘 생명과학원 안의 ‘보아오 생물 유한공사’를 둘러봤다고 `신화통신’은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방문 중 원자바오 중국 총리도 별도로 만나 양국 간 경제협력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원 총리는 김 위원장에게 “중국은 북한의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을 적극 지지하며 북한에 중국의 개혁개방과 경제건설의 경험을 소개해주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원 총리는 이어 “북-중 경제협력은 매우 큰 잠재력이 있으며 양국은 함께 노력해 중점 협력 계획을 적극 추진하고 국경지역의 기초시설 건설과 새로운 방식을 통한 합작을 위해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은 중국 권력서열 2위인 우방궈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도 별도로 회동했으며 자칭린 정협주석, 리창춘 정치국 상무위원, 시진핑 부주석, 리커창 부총리, 허궈창, 저우융캉 위원 등 정치국 상무위원 9명을 모두 만났습니다.

북한도 7일 김정일 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처음으로 보도했습니다.북한의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 등 언론매체들은 김정일 위원장이 후진타오 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입니다.

“김정일 동지께서 8천리에 달하는 중국 동북 지역을 오가며 중국 인민의 사상감정과 경제, 문화 등 모든 부분을 깊이 있게 요해하셨습니다.”

북한 언론매체들은 그러나 김정일 위원장이 다롄시와 톈진시를 방문해 현지 산업시설을 둘러본 소식만 전하고, 베이징 방문이나 후진타오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김정일 위원장은 4박5일 간의 방중 일정을 마치고 7일 북한으로 돌아갔습니다. 김 위원장을 태운 특별열차는 이날 현지 시각으로 오후 3시55분 단둥의 철교를 통과해 북한으로 들어갔습니다.

미국의 소리 최원기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