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금강산 당국 회담 재차 촉구


금강산 (자료사진)

금강산 (자료사진)

북한이 금강산 관광 문제를 협의할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을 하루빨리 갖자고 또 다시 한국 측에 촉구했습니다. 북한은 적극적 대화 공세로 천안함 사태 이후 꽉 막힌 국면 뒤집기를 시도하고 있지만 한국 측은 아직 조심스런 입장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14일 금강산 관광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을 하루빨리 갖자고 또다시 한국 측에 통지문을 보냈습니다.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금강산 관광 실무를 총괄하는 북측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은 이날 오후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통해 이런 내용의 통지문을 보내왔습니다.

북측은 이날 통지문에서 회담날짜를 따로 적시하지 않았고 별도의 새로운 제안도 하지 않았습니다.

북측은 앞서 지난 2일 “금강산 지구 한국 측 부동산 문제와 관광 재개 문제와 관련된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을 15일 개성에서 갖자”고 제의한 바 있습니다.

한국 측은 이에 대해 지난 12일 “남북적십자 회담과 이산가족 상봉 행사 일정 등을 감안해 추후 입장을 알리겠다”고 답변했습니다.

회담이 이달 말부터 다음 달 초까지 이어지는 남북적십자 회담과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영향을 미칠지 모른다는 우려 때문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측이 또 다시 조속한 회담 개최를 촉구하면서 천안함 사태 이후 꽉 막힌 국면전환을 위해 적극적인 대화공세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를 박왕자 씨 피격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제시한 3대 선결조건 이외에 천안함 사태에 대한 북측의 책임 있는 행동을 연계시키고 있기 때문에 실무회담 수용 자체에 아직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통일부는 일부 지방자치단체들 사이에서 추진하고 있는 대북 인도적 쌀 지원 움직임에 제동을 걸었습니다.

통일부는 최근 경상남도가 대북 수해 지원을 위해 대북 지원사업자인 경남통일농업협력회를 통해 북한으로 반출을 신청한 5백60t 가량의 쌀에 대해 승인을 보류했습니다.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은 이 조치가 천안함 사태로 취한 5.24 대북 조치의 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기본적으로 5.24 조치가 있고 5.24 조치는 대북 지원 사업을 원칙적으로 보류하고 취약계층 지원을 예외적으로 유지하는 거잖아요. 민간단체가 자체 재원으로 하는 대북 쌀 지원 하는 부분까지는 저희가 허용을 해왔지만 지방자치단체 재원으로 쌀이라는 품목을 지원하는 데는 전반적 남북관계 상황 등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정부 입장이에요.”

한국 정부는 북한이 수해를 입은 이후 지방자치단체라도 쌀 이외의 생필품에 대해선 대북 반출을 허용했지만 쌀 만큼은 분배 투명성 문제 등을 들어 민간단체 차원의 지원만을 승인했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