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고위 관리, “북 인권 상황 여전히 개탄스러워”


국제인권위원회 주최로 워싱턴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에서 열린 북한인권 세미나

국제인권위원회 주최로 워싱턴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에서 열린 북한인권 세미나

미국 정부는 북한의 개탄스런 인권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미 행정부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한국 정부 기구인 국가인권위원회 주최로 워싱턴에서 열린 북한인권 세미나를 취재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고위 관리들이 북한 내 열악한 인권 상황이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캐서린 피츠패트릭 국무부 민주주의. 인권. 노동담당 부차관보는 8일 워싱턴의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해, 미국은 북한의 개탄스런 인권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The US government remains deeply concern…

북한에서 자행되고 있는 조직적인 인권 유린과 탈북자들이 처한 열악한 인권 상황은 개선되지 않고 있으며, 북한 정권의 억압 체제는 여전히 세계 최악의 하나라는 겁니다.

피츠패트릭 부차관보는 이런 개탄스런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미국 정부는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연간 2-3백만 달러를 투입해 북한 안팎의 정보 흐름 확대와 탈북자 단체들의 민주주의 진흥 노력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 산하 독립기구인 국가인권위원회는 이날 미 정부 관리들과 워싱턴 주재 외교관들, 그리고 20여명의 북한인권 전문가들을 초청해 북한인권 개선 방안에 관해 토론을 벌였습니다.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는 기조연설에서 미-북 관계 개선의 선행 조건을 강조했습니다.

“It’s important the North Koreans understand…

북한 주민들의 인권 상황이 먼저 개선돼야 미.북 관계도 더 가까워질 수 있다는 사실을 북한 정부가 이해해야 한다는 겁니다.

킹 특사는 특히 북한 주민들에 대한 정보 제공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미국 정부는 라디오 방송 뿐아니라 뉴미디어를 통한 정보 제공 노력도 추가로 펼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The flow information..

킹 특사는 이어 핵 문제 등 안보 뿐아니라 북한 주민의 인간 안보와 인권 분야에서도 미국과 한국이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며, 이번 세미나가 갖는 상징적 의미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회의를 주최한 한국 국가인권위원회 대표단은 앞서 7일 국무부를 방문해 마이클 포즈너 민주주의. 인권. 노동 담당 차관보 등 미 관리들과 북한인권 개선 방안에 관해 협의했습니다.

한편 이날 국제회의에 참석한 미국과 한국의 북한인권 전문가들은 기존의 방식과는 다른 참신한 제안들을 제시해 주목을 받았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 정부가 거부감을 보이는 헬싱키 협약 보다는 동독의 인권 개선과 독일 통일에 기여했던 `2+4 회담’ 형태의 지역협의체 구성, 세계인권선언 등을 북한에 소개할 수 있는 유엔정보센터의 평양 내 설치 등을 제안했습니다.

또 다른 전문가들은 북한 내 일반 주민 뿐아니라 엘리트 계층과 김정일 이후 등장할 새 지도부를 미리 접촉해 인권의 중요성을 알리는 방안과 대북 방송의 주파수 강화를 위해 주변국들을 설득하는 방안 등을 제안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