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단둥 대북 수해지원 물자 회수’


서울의 대북 규탄 시위

서울의 대북 규탄 시위

한국 통일부는 북한의 연평도 도발에 대한 대응으로 현재 중국 단둥에 보관 중인 대북 수해 지원 물자를 회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 앞으로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도 더욱 엄격히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과 관련해 지난 여름 수해를 입은 북한에 지원키로 했던 물자 등 아직 전달되지 않은 분량을 회수키로 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26일, “중국 단둥 보세구역에 보관 중인 시멘트 3천7백t과 의약품 5억8천만원 어치 등을 회수하겠다고 중국해관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입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대한적십자사의 대북 수해 물자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정부가 이미 발표했잖아요, 거기에 따른 후속 조치에요.”

통일부의 이번 조치는 북한의 연평도 공격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 방안 가운데 첫 번째로 나온 가시적인 움직임 입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대한적십자사의 대북 수해 지원 유보 조치가 상당기간 계속될 것으로 본다”며, “보관료 등을 감안할 때 회수하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현지에 머물던 인도 요원들은 27일 중 귀국할 예정이라고 이 당국자는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또 연평도 공격 이후 앞으로 북한 내 취약계층을 위한 인도적 지원도 더 엄격하게 검토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천해성 대변인 입니다.

“민간 차원의 대북 지원도 지금 현재 보다는 더욱 엄격하게 검토해 나간다는, 이런 정도의 방침을 정하고 있고요. 순수 민간 차원의 대북 지원도 앞으로 더욱 엄격하게 검토해 나갈 것입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천안함 공격 이후 취한 `5.24 조치’ 이후에도 북한 내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유지해 왔었습니다.

통일부는 이와 관련해 최근 영유아 등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민간단체들의 물품 반출을 금지시켰습니다.

한편 한국 통일부는 북한의 연평도 공격 이후 신변안전을 감안해 기업 관계자들의 북한 개성공단 방문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