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5.24 해제 촉구…한국 정부 "논의 가능"


천안함 피격 사건 5주년인 3월 26일 한국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 피격 천안함을 천안함 46용사 가족들이 안타까운 마음으로 만져보고 있다.

천안함 피격 사건 5주년인 3월 26일 한국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 피격 천안함을 천안함 46용사 가족들이 안타까운 마음으로 만져보고 있다.

북한은 오늘(24일) 5.24 대북제재 조치 5년을 맞아 천안함 폭침사건의 남북 공동조사를 제안하고 5.24 조치를 해제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북한 국방위원회 정책국은 오늘 성명을 통해 5.24 조치는 날조된 천안함 침몰사건으로 꾸며낸 대결조치라며 만약 천안함 침몰사건이 북한 소행이라고 단정할 수 있는 근거가 있다면 공동 조사 요구에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이어, 5.24 조치는 정치적 음모의 산물이라며 남측은 ‘선 대화 후 해제’라는 헛소리로 시간을 허비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남북대화가 재개되면 5.24 조치 문제도 북한과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오늘 입장자료를 통해 북한이 남북 당국 간 대화에 호응해 온다면 5.24 조치 문제를 포함한 여러 현안을 논의하고 접점을 마련해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혀 왔다고 발표했습니다.

통일부는 또 5.24 조치 해제를 위해서는 천안함 폭침 도발에 대해 우리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