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부차관보 “북한, 지역안보 지속적 위협”


북한 탱크부대의 군사행진 (자료사진)

북한 탱크부대의 군사행진 (자료사진)

미 국방부 고위 인사가 북한을 지역안보의 주요 위협 요소로 꼽았습니다. 15일 열린 미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 내용을 백성원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의 도발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보를 지속적으로 위협하고 있다고 마이클 쉬퍼 미 국방부 아태 안보 담당 부차관보가 밝혔습니다.

쉬퍼 부차관보는 15일 열린 미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이 한국에 대한 도발 수위를 높이고 미국, 일본 등에 위협을 가함으로써 동북아 지역에서 안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North Korean provocations represent…”

쉬퍼 부차관보는 북한의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사례를 언급하고, 미국과 한국은 억지력을 강화해 북한의 위협에 대한 만반의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에 미군을 전진 배치하는 전략을 북한의 위협에 대한 장기적 대처 방안으로 꼽았습니다.

“Critical to ensure our long-term readiness…”

미국은 2만8천 명이 넘는 주한미군을 통해 동맹국에 대한 강한 방어 의지를 나타내고, 아시아 지역에서 국가이익을 지킨다는 겁니다.

쉬퍼 부차관보는 또 ‘전략동맹 2015’ 합의를 통한 미-한 양국의 군사협력 관계를 강조하고, 2015년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이후 새로운 위협에 대처할 군사전략과 훈련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 태평양 함대 전략계획.정책 국장인 랜돌프 앨러스 해병대 소장은 이날 하원 군사위원회에 제출한 ‘장기 대비전략 보고서’ 에서, 북한이 노후화된 재래식 무기 대신 핵과 미사일 계획에 의존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앨러스 소장은 북한의 의도와 군사적 역량이 불명확한데다 권력 세습 과정에서의 불확실성까지 겹쳐 북한은 지역안정에 잠재적 불안요소로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