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멀린 미 합참의장, “북한 위협 점증”

  • 김연호

마이크 멀린 미 합참의장 (자료사진)

마이크 멀린 미 합참의장 (자료사진)

미국과 동북아시아 지역에 대한 북한의 위협이 현재도 계속 커지고 있다고 마이크 멀린 미 합참의장이 지적했습니다.

멀린 합참의장은 12일 워싱턴 주재 외신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브리핑에서 북한의 위협에 관한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의 지적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북한이 미국과 동북아시아 지역에 대해 계속적인 위협이 되고 있고, 그 위협이 커지고 있다는 겁니다.

앞서 게이츠 국방장관은 11일 중국 베이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앞으로 5년 안에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 탄도미사일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이 미국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멀린 합참의장은 게이츠 장관의 발언과 함께 북한의 거듭된 핵실험, 그리고 중국의 비협조를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특히 북한이 천안함 격침과 연평도 포격 등 군사 도발을 서슴지 않았다며 북한의 권력승계 과정이 진행 중인 지금은 위험한 시기라고 말했습니다.

과거에도 북한은 권력승계 과정에서 여러 차례 군사 도발을 감행했고 현재도 그런 행태가 반복되고 있다는 겁니다.

멀린 합참의장은 북한의 군사력이 더 위험한 형태로 발전될수록 북한의 도발도 더욱 재앙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따라서 한반도 주변국들을 포함한 국제사회는 북한 지도부의 군사 도발 획책을 억제하기 위해 다 함께 북한을 압박해야 하고 미국과 중국의 대화에서도 이 점이 핵심적으로 논의되고 있다고 멀린 합참의장은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