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말레이시아, 이민자 유골 추정 집단 무덤 발견


태국과의 국경 지대인 말레이시아의 왕 켈리안 마을에서 24일 유골이 가득 담긴 집단 무덤이 발견된 가운데 사진은 말레이시아 측 해당 지역 국경 검문소의 모습.

태국과의 국경 지대인 말레이시아의 왕 켈리안 마을에서 24일 유골이 가득 담긴 집단 무덤이 발견된 가운데 사진은 말레이시아 측 해당 지역 국경 검문소의 모습.

말레이시아 경찰이 미얀마와 방글라데시 이민자들이 묻힌 것으로 추정되는 집단 무덤을 발견했습니다.

말레이시아 내무장관은 오늘(24일) 기자들에게 집단 무덤이 인신매매업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태국 국경 부근에서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언론은 이번에 발견된 약 30여개의 무덤들은 인신매매 수용소 인근에서 발견됐으며 무덤 안에는 수백 점의 유골들이 들어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말레이시아 관리들은 그 동안 자국 땅에는 그 같은 집단 무덤이나 노예 수용소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앞서 이달 초 태국의 국경 부근 마을에서도 이와 유사한 수용소와 무덤들이 발견됐습니다.

당시 희생자들 가운데는 방글라데시인들과 미얀마에서 박해를 피해 탈출한 로힝야족들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