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리 테러 시민 구명 말리인 프랑스 시민권 보상


지난 13일 파리 시내 유대인 식료품점에서 발생한 인질 사건으로 희생된 시신이 운구되는 모습.

지난 13일 파리 시내 유대인 식료품점에서 발생한 인질 사건으로 희생된 시신이 운구되는 모습.

프랑스 파리에서 지난 주 발생한 유대인 식료품점 인질사건 당시 가게 손님들의 생명을 살리는데 공헌한 아프리카 말리 출신 이민자가 그 보상으로 프랑스 시민권을 취득하게 됐습니다.

라사나 배들리 라는 이름의 이슬람 청년은 사건이 발생한 유대인 식료품점에서 점원으로 일하고 있었습니다.

이 곳은 지난 9일 이슬람 과격분자가 침입해 인질극을 벌이다 유대인 4명을 살해한 곳입니다.

배들리 씨는 사건이 발생하자 지하 냉장고 시설의 가동을 멈추고 그곳에 일부 손님들을 숨긴 뒤 외부의 도움을 구하기 위해 현장을 빠져 나왔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배들리 씨는 사건 초기 인질범으로 오인을 받아 잠시 구금되기도 했지만, 곧바로 풀려나 사건 정황을 경찰에게 설명해 주는 등 인질 사태 진압 과정에도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도 배들리 씨가 기지를 발휘해 유대인 7명의 목숨을 살렸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