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리비아 사태 대응 위해 모든 수단 검토할 것”


리비아 사태를 언급하는 오바마 대통령(좌)과 클린턴 국무장관

리비아 사태를 언급하는 오바마 대통령(좌)과 클린턴 국무장관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시위자들에 대한 리비아 정부의 무력 진압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또 리비아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모든 가능한 수단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소식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3일 오후, 리비아 반정부 시위 사태 발생 이후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폭력의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면서, 평화적인 시위대에 대한 리비아 정부의 발포와 응징은 충격적이며,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리비아 정부는 폭력을 중단하고 인도적 지원을 허용하며, 국민들의 권리를 존중할 책임이 있다며, 그렇지 못할 경우 유혈 사태와 인권 유린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중동과 아프리카의 민주화 시위는 주민들의 자발적인 움직임이란 점도 강조했습니다.

리비아 내 변화의 바람은 미국이나 외부의 세력에 의한 것이 아니며, 보다 나은 삶을 원하는 주민들의 열망에 의해 일어났다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미국은 리비아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모든 가능한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오는 28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을 스위스 제네바의 유엔 인권이사회에 파견합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도 이날 브라질 외무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 도중 리비아 사태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리비아의 폭력 사태를 중단시키기 위해 모든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면서, 특히 미국의 입장에서 현재 가장 우선적인 고려 사항은 현지 미국인들의 안전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제임스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리비아 사태와 관련해 가장 효과적인 조치는 유엔을 통한 국제사회의 일치된 대응이라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