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가다피 아들, NATO 공습으로 사망”


리비아 정부군이 대서양조약기구(NATO)군의 공습으로 훼손된 무아마르 가다피 국가원수의 관저를 살펴보고 있다.

리비아 정부군이 대서양조약기구(NATO)군의 공습으로 훼손된 무아마르 가다피 국가원수의 관저를 살펴보고 있다.

리비아의 무아마르 가다피 국가원수의 막내아들과 손자 손녀 3명이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의 공습으로 숨졌지만 가다피 부부는 무사하다고 리비아 정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리비아 정부는 이번 공습이 가다피 원수를 살해하기 위한 직접적인 작전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세한 소식입니다.

리비아 정부의 무사 이브라힘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이번 공습으로 숨진 가다피 원수의 아들은 29살의 사이프-알-아랍 가다피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가디피의 여섯째 아들로 세상에 더 알려진 사리프 알-이슬람 가디피의 동생입니다.

이브라힘 대변인은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에 있는 저택이 지난달 30일 공습을 받았다며 여러 부상자들도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공습 현장으로 안내 받은 기자들은 피해상황이 광범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브라힘 대변인은 이번 공습이 가디피 원수를 암살하려는 계획적인 시도였다고 비난했습니다.

“This was...”

이브라힘 대변인은 이번 공습이 리비아의 국가지도자를 암살하기 위한 직접적인 작전이었다며 이는 국제법은 물론이고 어떠한 도덕률이나 원칙에서도 허용될 수 없는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민간인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리비아 정부는 협상과 평화 이행계획, 정치적 전환기간, 선거, 국민투표 등 모든 것들에 대한 준비가 돼 있음을 거듭해서 선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브라힘 대변인은 또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와 서방세계가 리비아 정부가 발표한 성명들에 대한 검증보다는 리비아의 자유와 석유를 훔치는 데만 관심을 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북대서양조약기구는 지난 30일 트리폴리에 공습을 가했다면서도 사이프 알-아랍 가디피와 가다피의 손자 손녀 3명이 숨졌는지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의 한 관리는 이번 공습이 가디피 국가원수나 그의 가족을 겨냥하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데이비드 카메론 영국 총리도 북대서양조약기구가 리비아의 특정인사가 아니라 지휘통제 부대를 공격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는 민간인 희생을 방지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결의에도 부합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공습에 관한 소식이 리비아 전역에 퍼지면서 반군의 거점인 벵가지에서는 이를 축하하는 사람들이 하늘을 향해 공포를 쏘고 차량들은 경적을 울렸습니다.

지난 며칠 동안 나토의 다른 공습에서는 가다피 원수가 머물던 곳의 인근 건물들이 폭격을 받았습니다. 리비아 정부는 가다피 원수가 지난달 30일 국영방송국에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는 동안 북대서양조약기구 공군이 인근 지역을 폭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25일에는 북대서양조약기구의 공습으로 트리폴리에 있는 가다피의 관저에서 건물 한 곳이 파괴된 바 있습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는 이 공습은 민간인들에 대한 공격을 조정하던 통신본부를 겨냥한 것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지난 4월30일 북대서양조약기구는 리비아 분쟁을 끝내기 위한 가다피 측의 협상 제의를 거부했습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 관리는 말이 아니라 행동이 중요하다며 리비아 정부가 전에도 여러 차례 휴전을 선언해 놓고 민간인들에 대한 공격을 계속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리비아 반군 역시 타협을 위한 시간은 지나갔다며 가다피 측의 협상 제의를 거부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