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비아와 예멘에서 반정부 시위 계속돼


알리 압둘라 살레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예맨의 반정부 시위

알리 압둘라 살레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예맨의 반정부 시위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북아프리카의 리비아와 아라비아 반도의 예멘에서 보안군이 시위대에 총을 쏴 사람이 죽거나 다쳤습니다.

리비아에서 두번째로 큰 도시 벵가지에서 리비아 보안군이 총을 쏴 최소한 15명이 죽었다고 목격자와 언론이 전했습니다. 현장을 지켜 본 사람들은 시위하다가 숨진 사람의 장례식에 참석한 사람들이 군 건물을 습격하려 하자 군 저격수가 총을 쏘기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리비아 정부는 인터넷 활동가들이 시위대를 선동하는 것을 막기 위해 19일 인터넷 접속을 끊었습니다. 가다피 원수가 40년 동안 통치하고 있는 리비아에서는 지난 주 개혁을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한편 예멘 정부는 수도 사나 시청 쪽으로 가던 시위대에 경찰이 총을 쏴 최소한 한 사람이 죽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 정부를 지지하는 시위대가 뭉둥이와 칼로 반정부 시위대를 공격했고, 반정부 시위대는 돌로 반격했습니다. 예멘의 수도 사나에서는 지난 열흘 동안 이 같은 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