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대통령 “탈북자 국제규범대로 처리해야”


12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 참석한 이명박 대통령.

12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 참석한 이명박 대통령.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12일) 북한에 대화의 창은 열려있다면서도 북한이 한국 총선에 개입하려 하는 한 대화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중국이 책임 있는 국가로서 국제 규범에 따라 탈북자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12일 북한이 한국 총선에 개입하기위해 노력하는 한 북한과의 대화는 힘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서울에서 신문방송편집인협회가 주최한 토론회에서 북한이 진정성 있는 자세로 나온다면 남북간 대화의 창은 열려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미-북간 합의에 따라 북한이 핵실험이나 미사일 시험발사 등 도발할 가능성은 낮아졌지만 만약의 도발에 대비하기 위한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북한이 다시 도발할 경우 강력히 응징하겠다는 방침을 중국 정부를 통해 북한에 공식 통보했고 그런 방침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선 “북한의 새 지도자에 대한 평가는 속단하기 이르다”며 성과를 낼 수 있다면 정상회담을 할 수도 있겠지만 임기 중 정치적 목적을 위해 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해 “남북관계에서 과거와 다른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게 한국 정부의 입장”이라며 그런 점에서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북한 주민들이 한국을 비롯한 외부세계의 실정을 알기 시작한 것이 굉장히 중요한 성과라며, 한국 정부가 북한을 변화시키기 보다 북한 주민이 북한 정권을 변화시키는 힘이 더 클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한국 이명박 대통령] “우리 대한민국이 북한 정권을 변화시키기 보다는 북한 주민이 북한 정권을 변화시키는 것이 빠르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남북관계에 있어서 항상 대화를 하려 합니다.”

최근 중국 내 탈북자 문제에 대해선 세계 2강에 들어가는 중국이 책임 있는 국가로서 국제 규범에 따라 탈북자 문제를 처리할 것을 공식적으로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외부에서 생각하는 만큼 중국이 북한에 편중돼 있지 않다며 중국과 공식, 비공식 측면에서 대화가 잘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