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장관, 유엔 사무총장에 탈북자 문제 협조 요청


방미중인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자료사진)

방미중인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자료사진)

한국의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내일 (7일) 미국 뉴욕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탈북자 문제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예정입니다.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에 대한 유엔 차원의 구체적인 움직임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외교통상부는 6일 미-한 외교장관 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는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오는 7일 뉴욕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탈북자 문제를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외교통상부 한혜진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외교통상부 한혜진 부대변인] “우리 정부가 지금 탈북자 문제 해결에 전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굉장히 중요한 이슈인 만큼 이번에 유엔 사무총장을 만난 자리에서도 당연히 언급이 있을 것이라고 봅니다.”

한국 정부는 이번 면담이 탈북자 문제를 비롯한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라고 선을 긋고 있지만 탈북자 문제가 국제적 인권 현안으로 떠오르고 상황에서 적잖은 의미를 지닌다는 것이 한국 외교가의 평가입니다.

김 장관은 이번 면담을 위해 방미 일정까지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한국 정부 안팎에선 중국 내 탈북자 처리 문제에 대한 유엔 차원의 구체적인 움직임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성환 장관은 이와 함께 오는 9일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과 만난 자리에서도 탈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 정부의 협조를 구할 방침입니다.
한국 정부는 또 12일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보고할 때 토론을 통해 중국을 겨냥해,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재차 촉구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김봉현 외교통상부 다자외교조정관도 지난 달 말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탈북자 문제를 공식 제기한 바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현재 탈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과의 양자 협의 뿐아니라 국제사회에 여론을 환기시키는 다자적 노력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6일 미-북 간 합의에도 불구하고 6자회담 재개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절대 그냥 6자회담으로 가지는 않을 것”이라며 문서 합의가 중요한 우리와 달리 북한은 손에 무엇을 쥐어주느냐를 더 중요하게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북한이 과거처럼 6자회담이 재개되기 전에 추가 협상을 시도할 가능성이 있으며 이에 따라 6자회담이 순조롭게 재개되긴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이 당국자는 올 상반기 6자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선 관련국들이 회담 재개를 원하고 있어 북한을 그렇게 유도해야 한다며 북한이 미국과 합의한 사항을 이행하는 지를 먼저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경수로 제공 문제를 언급한 데 대해선 북한의 희망을 말한 것이라며, 9.19 공동성명에 나온 대로 북한의 비핵화가 진행돼야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남북 6자회담 수석대표가 미국 시라큐스 대학교가 주최하는 토론회에 참석하는 것과 관련해 남북이 별도로 회동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