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대북 제재 후 사회문화 교류 방북 첫 허용


대한불교 조계종 대표단이 방문할 북한 묘향산 (자료사진)

대한불교 조계종 대표단이 방문할 북한 묘향산 (자료사진)

한국의 대한불교 조계종 관계자들이 묘향산에서 법회를 열기 위해3일 북한을 방문합니다. 한국 정부가 지난 해 5.24 대북 제재 조치 이후 사회문화 교류 차원의 방북을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자승 스님과 영담 스님 등 대한불교 조계종 관계자, 그리고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상임 공동대표인 인명진 목사 등 한국측 인사 37 명이 정부의 승인을 얻어 3일부터 7일까지 북한을 방문합니다.

북한 묘향산 보현사에서 북측 조선불교도연맹과 함께 ‘팔만대장경 1천 년 기념 조국통일 기원 남북 불교도 합동법회’를 열기 위한 것입니다.

이는 북한의 천안함 도발로 한국 정부가 지난 해 취한 5.24 대북 제재 조치 이후 사회문화 교류 차원의 첫 방북입니다. 또 한국 측 인사가 평양을 방문하는 것도 5.24 조치 이후 처음입니다

통일부는 2일 “순수 종교적 목적의 방북이고 올해가 민족유산인 팔만대장경을 새긴 지 천 년이 됐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방북을 승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방북단은 3일 오전 인천공항을 출발해 중국 베이징을 거쳐 평양으로 들어갑니다.

법회가 열리는 보현사는 평양 북쪽 인근에 있는 사찰로 일제강점기인 1938년 일본의 대장경 약탈을 우려해 제작한 합천 해인사 대장경의 인쇄본을 보관하고 있습니다. 방북단은 보현사 법회 이외에도 광법사와 법운암 등 평양 인근의 사찰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5.24 조치 이후 대북 수해 지원이나 취약계층 지원 등 일부 인도적 사안을 제외하고 방북을 매우 엄격하게 제한해 왔습니다.

이 때문에 이번 방북 허용이 정부가 남북교류에 보다 유연해지려는 조짐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달 31일 류우익 통일부 장관 내정자는 “남북관계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필요하다면 유연성을 낼 부분이 있는 지 궁리해 볼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내 7대 종단 지도자들이 추진해 온 방북도 이뤄질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입니다.

종단 지도자들의 방북은 경색된 남북관계를 종교계가 앞장 서 풀어보자는 취지로 추진되고 있습니다. 한국 종교인 평화회의 관계자입니다.

“현 정부 아래 남북관계가 얼어붙어 있지 않았습니까, 특히 저희로선 인도적 지원이 많이 끊겨 있는 상황에 대한 안타까움이 있었어요, 그런 문호를 열기 위한 출발점으로 삼는 방북이 될 것 같습니다.”

이 관계자는 “추석이 끝난 뒤 이달 안으로 7대 종단 대표들의 방북이 이뤄지도록 추진하고 있다”며 “북측 조선종교인협의회와 일정을 조정하고 나면 통일부에 방북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통일부는 지난 달 국회 남북관계발전특위가 여야 합의로 개성공단 방문을 신청한 데 대해 “시간을 두고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당초 신청했던 지난 달 26일 방북은 무산됐지만 성사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