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민간 대북 지원 잠정 중단


10월 22일 선적된 대북 지원 쌀 (자료사진)

10월 22일 선적된 대북 지원 쌀 (자료사진)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로 한국 정부와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이 잠정 중단됐습니다. 한국 정부는 대북 수해물자 지원을 중단하고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민간단체의 지원도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다음 날인 지난 24일 북한 신의주 지역에 보내기로 했던 수해 지원 물자 전달을 전면 중단했습니다.

이에 따라 대한적십자사가 북한에 제공하기로 했던 지원품 가운데 시멘트 7천t과 5억8천만원 상당의 의약품 전달이 중단됐습니다.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입니다.

"01 11월 24일 오늘 현재 수해 지원 물자 중에 쌀 5천t, 컵라면 3백만개, 시멘트 3천t은 이미 전달이 되었습니다. 현재 시멘트 7천t이 아직 전달되지 않은 상황입니다. 현재 대북 전달을 위해서 단동에 대기 중인 물량은 3천7백t의 시멘트와 5억 8천만원 상당의 의약품이 있습니다. 이 물품의 전달은 중단될 것입니다".

이와 함께 민간 차원에서 진행 중인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잠정 유보했습니다.

이에 따라 8개 민간단체가 북한에 제공할 예정이던 24억5천만원 상당의 취약계층 지원 물품과 2억5천만원 상당의 수해 지원 물품 등 모두 27억원 상당의 물품도 보낼 수 없게 됐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에 대한 대응 조치로 5.24조치를 지속적으로 이행하는 한편, 민간 차원의 대북 지원을 엄격하게 검토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이 같은 방침에 따라 민간단체들이 추진 중이던 대북 지원 사업과 내년도 사업계획들이 사실상 전면 중단된 상태입니다. 민간단체 관계자의 말입니다.

"내년도 사업계획을 세우려면 양측 정부와 실무협의를 해야 하는데 현재로선 협의가 상당히 어렵습니다. 한국 정부의 대북 지원 방침이 취약계층조차 허용하지 않는 상황이라 어렵습니다."

한국 내 대북 지원단체들의 연합체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는 당초 오는 8일부터 12일까지 평양을 방문해 영유아 지원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연평도 포격 사건 이후 계획을 취소했습니다.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박현석 사무총장입니다.

“회장단들이 영유아 지원 문제를 협의하려고 방북할 예정이었으나 취소했습니다. 대북 지원에 대한 여론조사도 준비 중이었는데 보류돼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월드 비전도 북한에 1억 원 상당의 영유아 영양죽을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잠정 보류했습니다.

연말까지 8억원 상당의 쌀과 밀가루 등 긴급 구호품을 신의주에 보내기로 했던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 역시 통일부의 물가 반출 중단 결정에 따라 취소가 불가피한 실정입니다.

민간단체 관계자들은 천안함 사건 때와 달리 민간인이 희생된 만큼 북한에 대한 여론이 쉽게 풀리지 않아 대북 지원 중단 방침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앞서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는 지난 달 29일 성명을 내고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순수한 인도적 지원을 계속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대북 인도적 지원 등 민간 교류가 완충 역할을 해 남북이 서로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