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장관 “북한 외상 안만날 이유 없어"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 (자료사진)

김성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 (자료사진)

한국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늘(30일) 남북 대화를 위해 포기하지 않고 북한을 계속 설득해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음 달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북한 박의춘 외무상과 만날 용의가 있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다음달 23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외교장관 회의에서 북측 대표로 참가하는 박의춘 외무상과 얼마든지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30일 내.외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의춘 외상이 저와 만난다고 하면 제가 안 만날 이유가 없겠죠. 저는 어떤 경로를 통해서든 제가 먼저 얘기를 하든, 또 그 분이 제의를 하든 얼마든지 만날 용의가 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이에 따라 한반도 긴장 수위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아세안 지역 안보포럼에서 남북간 고위급 접촉이 이뤄질 지 주목됩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남북이 회의에 함께 참석하는 만큼 여러 형태로 만날 가능성이 있다며 북측과의 접촉 방안에 대해 정부 내에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남북 외교장관은 북한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에 가입한 2000년을 시작으로 2004년, 2005년, 2007년 등 포럼을 계기로 지금까지 4차례 만났습니다. 그러나 한국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2008년 이후 북한 의 미사일 발사와 그에 따른 제재 조치 등으로 남북관계가 악화되면서 한 차례도 회담이 성사되지 못했습니다.

김성환 장관은 북한이 남북 당국간 대화를 거부하고 있는 데 대해 한국 정부는 포기하지 않고 계속 대화를 위해 북한을 설득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실 볼은 북한에 가 있는 상황이고요. 사실 우리들은 북한이 대화에 호응해 오기를 기대하고, 또 지난 5월 30일에 북한이 국방위 성명을 통해서 강경한 입장을 표명했지만, 우리들은 대화를 포기하지 않고 계속 북한을 설득하겠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김 장관은 또, 남-북간 대화가 미-북 대화보다 선행돼야 한다는 원칙을 아직 유지하고 있다면서 미-북 대화를 먼저 갖는 데 대해선 아직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남북대화가 선행돼야 한다는 원칙은 6자회담 참가국들 사이에서 공감대가 형성돼있다며 지금의 정책을 가져가면서 북한을 설득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