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측에 백두산 화산 전문가 협의 제안


백두산 천지 (자료사진)

백두산 천지 (자료사진)

백두산 화산 문제를 협의하자는 북한의 제안에 대해 한국 정부가 민간 차원의 협의를 먼저 하자고 제의했습니다. 민간 차원의 협의를 통해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정부는 22일 백두산 화산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전문가 협의를 오는 29일 경기도 문산에서 갖자고 북한에 제안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날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기상청장 명의로 이 같은 내용의 대북 전통문을 발송했습니다.

이는 북한이 지난 17일 지진국장 명의로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와 현지답사, 학술토론회 등 협력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자고 전통문을 보내온 데 대한 답신입니다. 한국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입니다.

"정부는 북측이 제의한 백두산 화산 관련 공동연구들이 남북협력을 통해 추진돼야 할 필요성이 있다는 데 공감을 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런 사안은 고도의 전문성과 과학적 지식 등이 요구되는 분야이기 때문에 우선 민간 전문가 간의 협의가 이뤄지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고 오늘 북측에 전문가 협의를 제안했습니다. "

이에 따라 백두산 화산 협의를 위한 전문가 접촉이 성사되면 한국 측에선 기상청 등 관계 당국은 빠지고 순수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국 통일부는 그러나 전문가 협의가 이뤄지고 난 후 당국 간 접촉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습니다. 통일부 이종주 부대변인입니다.

"일단 민간이 협의를 해보구요. 협의가 되는 데 따라 관계당국간 협의가 필요한 사항이 있게 되면 그 때 다시 판단을 할 예정입니다. "

한국 정부가 민간 전문가 수준의 회담을 제안한 것은 민간 차원의 협의를 통해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한국 전직 고위 당국자는 한국 정부가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비록 비정치적인 현안일지라도 당국간 회담은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