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태평양사령관 “북 추가 도발 시, 미-한 동맹 힘 보여줄 것”


17일 서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는 새뮤얼 라클리어 (Samuel J. Locklear III) 미 태평양사령관.

17일 서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는 새뮤얼 라클리어 (Samuel J. Locklear III) 미 태평양사령관.

한국을 방문한 새뮤얼 라클리어 미 태평양사령관은 북한이 만약 추가 도발을 시도한다면 미-한 동맹의 강함을 보여주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새뮤얼 라클리어 미 태평양사령관은 17일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이어 핵실험을 포함한 추가 도발을 해 온다면 미-한 동맹의 강함을 보여주겠다고 밝혔습니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이날 오후 서울 한미연합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의 새 지도층이 추가 도발을 하지 않는 게 가장 원하는 방향이지만 만약 추가 도발을 택한다면 미-한 동맹의 강함을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그러면서 “과거 북한의 도발 양상을 보면미사일 발사 이후 추가적 도발을 감행해 왔다”며 “동맹국들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안보환경을 지키는 데 만반의 준비를 다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3차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실험기지를 정밀타격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라클리어 사령관은 직접적인 답변을 피하면서 모든 범주의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5일 태양절 열병식에 처음 등장한 북한의 신형 장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해서는 “진짜 활용될 수 있는 미사일인지 아닌지는 섣불리 예측하지 않겠다”며 “한국 등 동맹국들과 협조해 미사일 개발 진행 추이와 실전배치 여부를 면밀히 감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라클리어 사령관은 이와 함께 현재 2만8천5백 명 수준인 주한미군 규모는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