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장관 내정자 “이산가족 상봉, 인도적 지원부터 추진할 것”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는 류우익 통일부 장관 내정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는 류우익 통일부 장관 내정자

한국의 통일부 장관으로 내정된 류우익 전 중국주재 대사가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류 내정자는 14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원칙을 유지하면서도 대북 지원이나 이산가족 상봉 같은 비정치적인 분야부터 유연성을 발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류우익 통일부 장관 내정자는 14일 실질적인 남북관계의 진전을 위해 유연성을 발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류 내정자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남북 간에 오해가 생기는 상황을 없애기 위해 대화채널을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그 토대 위에서 실질적인 남북관계의 진전을 이루기 위해 방법론적 유연성을 찾아보고자 합니다. 남북관계가 미뤄둘 수 없는 중요한 국가적 사안이므로 인도적 지원을 비롯한 여러 부문에서 경색국면을 타계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들에 대해 한국 정부는 여러 모로 검토하고 있다는 점을 말씀 드립니다.”

천안함과 연평도 문제와 같은 정치적인 사안보다는 비정치적인 분야부터 대화를 시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특히 이산가족 상봉 문제는 “우선적으로 추진할 생각”이라고 밝혀 이산가족 상봉을 매개로 북측과 대화를 추진할 의사가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5만t 이하의 대북 옥수수 지원에 대해서도 “검토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언급해 한국 정부 차원의 소규모 식량 지원이 이뤄질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류 내정자는 아울러 제1 개성공단의 입주가 마감되고 여건이 마련되면 제2 개성공단 문제도 검토하겠다며 개성공단 확대 가능성도 열어놓았습니다.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선 북한의 사과가 없어도 협의 과정에서 성의를 보인다면 회담을 추진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류우익 내정자입니다.

“정상회담은 남북간 문제를 풀어가는 유용한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봅니다. 여건이 허락하고 쌍방간에 그런 협의가 이뤄질 수 있다고 판단하면 추진 못할 이유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여건이 허락된다는 말은 사전에 북측의 사과가 이뤄지거나 회담 자체에서 이뤄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가능하다고 봅니다.”

류 내정자는 그러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선 북한의 책임 있는 행동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기존의 대북정책 원칙을 훼손하지 않겠다는 방침도 분명히 했습니다.

“대통령께서 8.15 경축사를 통해 거듭 밝히셨듯 북한의 책임 있는 행동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그래야 남북간에 진정한 상호신뢰가 구축될 수 있고 정상적인 남북관계 발전이 이뤄질 수 있습니다.”

한편 북한은 14일 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을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하려면 한국 정부가 천안함 사건에 따른 대북 제재 조치인 5•24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노동신문은 남한이 남북 관계개선을 바란다면 현 대북 정책을 전환해야 한다며 5•24 조치가 철회되지 않는 한 남북 관계 개선은 기대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