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정원장, “남북정상회담, 도발에 대한 북측 사과 우선돼야”


원세훈 한국 국가정보원장은 남북정상회담 가능성과 관련해 “이벤트성 회담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쉽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원세훈 원장은 오늘(19일) 비공개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고 한나라당 황진하, 민주당 최재성 의원 등이 전했습니다.

원세훈 원장의 발언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에 대해 북측이 먼저 사과하고 비핵화를 하겠다는 진정성이 전제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입니다.

원세훈 원장은 “남북대화 재개의 전제조건으로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에 대한 직접적 사과 외에 다양한 방법이 가능하냐”는 야당 의원들의 질문에 “그렇다”면서, “진정성을 확인하는 수준의 모색을 포함해 고민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