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인 설문조사 ‘대북정책 완화해야’


지난 12월 북한 김정일 위원장 영결식

지난 12월 북한 김정일 위원장 영결식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한국 국민들의 대북정책에 대한 의식 변화를 보여주는 한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대북정책을 보다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국민 절반 이상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사망한 현 시점에서 대북 강경정책보다는 유연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의 민간 연구기관인 아산정책연구원은 북한의 김 위원장 사망 발표 직후인 지난 해 12월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한국 성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현재 한국 정부의 대북 강경정책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전체 응답자의 56%로, 찬성한다는 응답자 29%의 두 배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현재의 강경정책을 완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51%로 나타난 반면 강경정책을 유지하거나 더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은 각각 22%와 19%에 불과했습니다.

이는 김 위원장 사망 전인 지난 해 11월 실시한 설문조사 당시 대북정책이 완화돼야 한다는 의견과 더 강경해야 한다는 의견이 42%와 40%로 거의 차이가 없었던 것과는 확연히 달라진 것입니다.

아산정책연구원 강충구 연구원은 김 위원장 사망이 한국 국민들의 대북정책 방향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강충구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원]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들 의식에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있는 요인은 김정일 사망 밖에 없다고 볼 수 있죠. 그 기간 동안 다른 이슈가 전혀 없었으니까. 대북정책에 대한 논의도 없었고 북한과 관련된 북 핵 문제도 없었고 따로. 그래서 김정일 사망이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의 여론 변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해석을 한 거죠. 데이터를.”

연령대별로 보면 20대와 60대의 대북 강경정책을 선호하는비율이 30~50대 연령층보다 높게 나타났습니다.

이 때문에 식량이나 비료 등의 대북 지원에 대해서도 세대별로 적지 않은 차이를 보였습니다. 20대와 60대에선 응답자 가운데 대북 지원을 반대한다는 의견이 각각 50%, 48%로 찬성한다는 응답보다 많았습니다.

반면 30대와 40대, 50대는 대북 지원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각각 62%와 68%, 58%로 지원을 반대하는 의견보다 많았습니다.

한반도에서의 전쟁 발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42%가 김 위원장 사망 전보다 전쟁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응답했고 낮아졌다는 답변도 41%로 비슷했습니다.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 가장 중요한 주변국으로는 응답자의 51%가 중국을 꼽았으며 이어 미국 35%, 러시아 5%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