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한국 대통령, “원조 위주 북한 지원 방식 지양해야”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원조 위주의 북한 지원 방식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내 일각에서 대북지원 재개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데 대해 ‘비핵 개방 3천’의 원칙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들과 25일 청와대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원조 위주의 북한 지원 방식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다른 나라가 재정적으로 어려워 식량과 약품 등을 주면 그 나라는 늘 그렇게 의존하며 살아야 할 것”이라며 “북한은 한 민족이기 때문에 진정한 애정을 갖고 주민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책임 있는 자세로 나오면 남북은 서로 대화하며 미래지향적이고 발전적으로 나갈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통령의 발언은 최근 한국 내 일각에서 대북 지원 재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무조건적인 퍼주기식 지원은 안되고 북한이 비핵화 선언과 함께 개혁개방의 길로 들어서면 자립할 수 있도록 경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기존 원칙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대통령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과 관련해서도 “중국에 자주 가서 보고 배우고 중국도 이를 도우면 북한에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지금 남북은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로 상당히 간격이 있는 상황에 있지만 한 민족인 만큼 언젠가 좋은 관계로 갈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통일이 앞으로 몇 십 년이 걸릴 지 모르지만 독일의 통일을 보면 통일이 내일 올 듯이 준비해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도 이날 광주 전남대 학생들을 상대로 한 강연에서 “북한 주민의 자립과 통일 기반을 닦기 위해 북한의 비핵화가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 장관은 “그동안 햇볕정책을 통해 많은 원조를 했지만 북한 주민들의 살림이 좋아졌다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며 이는 물건만 주는 것이 개발로 이어지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원조 위주 대북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