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금강산 관광업체들, 방북 추진


2008년 현대 아산의 금강산 관광 광고 전광판.

2008년 현대 아산의 금강산 관광 광고 전광판.

남북 교류협력의 상징인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 오는 11일이면 꼭 4주년이 됩니다. 이런 가운데 금강산 관광사업에 투자했던 한국 기업들이 북한을 방문해 관광 재개를 촉구할 예정입니다.

금강산 관광에 투자한 기업들로 구성된 ‘금강산지구기업협의회’가 금강산 방문을 추진합니다.

투자 업체들과 현대아산 관계자 등 대표단은 오는 11일 북한을 방문해 금강산 관광 재개를 북측에 촉구하고, 금강산 내에 투자한 남측 시설들을 점검할 예정입니다.

지난 1998년에 시작된 금강산 관광은 2008년 7월 남측 관광객이 북한 군인이 쏜 총에 맞아 숨진 이후 4년 간 중단됐습니다.

북한은 한국 정부의 이 같은 조치에 반발해 2010년 4월 금강산 내 남측 부동산을 몰수하고 동결했습니다.

작년에는 금강산 특구법을 일방적으로 제정해 남측 자산을 임의로 처분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실제 북한은 금강산 내 한국 기업 소유 시설인 온정각 휴게소를 무단으로 개조해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영업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금강산기업협의회는 북측으로부터 초청장이 오는 대로 통일부에 방북 신청을 할 예정입니다.

협의회는 방북에 앞서 통일부와 남측 재산권 문제 등에 대한 입장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협의회는 또 한국 정부에 대해 관광사업 재개를 위한 남북 당국간 대화에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협의회는 지난 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강산 관광이 4년 째 중단되면서 투자 기업들이 잇따라 도산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같이 호소했습니다.

협의회에 따르면 관광 중단에 따른 기업들의 피해는 약 1억 2천만 달러로 추산됩니다. 사업을 하던 33개 기업 가운데 13개 업체가 폐업 신청을 냈습니다.

협의회는 또 통일부 장관 면담과 기업 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비용 지원 등의 대책을 한국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앞서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지난 달 13일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해 북한이 관광객의 신변안전을 확실히 보장하는 조치 등을 마련한다면 관광 재개를 전향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한국 류우익 통일부 장관] “지금 말씀하신 금강산 관광이나 경협 등이 포함된 6.15 10.4선언의 내용을 이행하기 위한 협의도 할 수 있다..”

이에 북한은 지난 달 18일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금강산 관광의 길을 남측에 열어줬지만 한국 정부가 신변 안전 보장 등을 운운하며 관광 재개에 제동을 걸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