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메르스 환자 또 사망, 확진 환자도 64명


지난 5일 서울시의 한 지하철 차량기지에서 방역업체 직원들이 메르스 예방 대책의 하나로 살균소독 및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 5일 서울시의 한 지하철 차량기지에서 방역업체 직원들이 메르스 예방 대책의 하나로 살균소독 및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한국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MERS) 환자가 하루 사이 14명이 늘어 오늘(7일) 현재 모두 64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또 메르스로 인한 사망자도 1명 늘어 모두 5명이 됐습니다.

이번에 사망한 75세 환자는 이미 지난 5일 숨졌으며, 사망 후 하루가 지나서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국에서 메르스 감염 환자가 사망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경우는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이와 함께 보건당국에 의해 자택 혹은 시설에 격리된 사람의 수도 처음으로 2천명을 넘어섰습니다.

또 지금까지 유전자 검사를 진행한 감염 의심자는 1천300여 명이며 이 가운 95% 가량이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당국은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나는 만큼 환자들이 추가로 더 많이 나올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