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이명박 대통령 “남북 대화 앞서 북한 사과 선행돼야”


기자회견을 갖는 이명박 대통령

기자회견을 갖는 이명박 대통령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1일) 남북 대화에 앞서 천안함과 연평도 도발에 대한 북한의 사과가 선행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또 정치적 계산 때문에 남북 정상회담을 서두를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이명박 대통령은 1일 남북대화에 앞서 북한의 진정한 태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특별기자회견에서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에 대한 북한의 사과 표시가 있어야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저질러 놓은 일에 대해 사과 표시를 해야합니다. 그것이 있어야 다음 단계로 넘어가지 북한이 진정성을 보이면 우리는 모든 회담에 적극적으로 응할 겁니다. 그래야만 6자회담도 될 수 있습니다."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선 정치적인 계산 때문에 서두를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남북정상회담 문제는 내년이 임기 말이니 금년에는 해야 하지 않느냐 생각하는데 저는 정치적 계산을 하지 않습니다. 정치적 해석으로 빨리 하는 게 좋겠다 이런 판단은 추호도 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립니다."

이 대통령의 이날 언급은 연초 이후 다소 유연함을 보였던 모습과 대비되는 것으로, 남북관계의 원칙을 훼손하면서까지 정상회담을 하지는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앞서 이 대통령은 지난 2월1일 신년 방송 좌담회에서 “필요하면 북한과 정상회담도 할 수 있다”고 밝힌 데 이어 같은 달 20일 청와대 출입기자 간담회에서도 “북한에게 올해가 좋은 기회라고 메시지를 주고 싶다”며 북한의 결단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특히 이 대통령이 1일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에 대한 북한의 사과까지 언급한 것은 북한이 천안함 1주기가 돼서도 여전히 "특대형 모략극"이라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국 정부는 현재 남북관계 개선 조건으로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와 추가도발 방지 약속, 또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 등을 내걸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그러나 “정상회담의 문은 작년부터 언제든 열려 있었다”며 정상회담 가능성을 여전히 열어놓았습니다.

이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융통성 없이 꽉 막혀 있지 않다면서 한반도 평화 공동 번영을 위해 여러 면에서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제까지 잘못된 남북관계를 제자리에 갖다 놓고 대화를 하자는 것이 한국 정부의 입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