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레티넨 위원장, “한반도 상황 여전히 긴장 상태”

  • 유미정

북한이 최근 발표한 신년 공동사설에서 ‘핵 참화 ( nuclear holocust)’를 위협하는 등 한반도의 긴장 상태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고 일리아나 로스 레티넨 하원 신임 외교위원회 위원장이 지적했습니다. 레티넨 의원은 새로 시작하는 의회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법안을 상정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의 신년 공동사설에 드러난 핵공격 위협을 지적하며, 한반도의 상황은 여전히 긴장상태가 계속되고 있다고 일리아나 로스 레티넨 하원 신임 외교위원회 위원장이 지적했습니다.

레티넨 위원장은 4일 워싱턴을 방문 중인 한국 국회의 남경필 외교통상통일위원장과 구상찬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북한은 신년 공동사설에서 ‘핵 참화( nuclear holocust)’를 위협했다는 것입니다. 레티넨 위원장은 일부 전문가들은 신년 공동사설에 뒤를 이어 북한은 한국의 또 다른 섬을 포격하거나, 동일한 수준의 도발을 자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레테넨 의원은 그러면서 한반도의 긴장 상황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표명한 사실에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한국의 이 대통령이 북한의 핵 폐기는 6자회담을 통한 외교적인 방법으로 밖에는 해결될 수 없다고 말했는데, 이는 그동안 중국이 견지해 온 입장과 유사하기 때문에 우려가 된다는 것입니다.

중국은 북한의 한국 초계함 천안함 침몰과 연평도 포격 이 후에도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줄곧 6자회담 재개를 촉구해왔었습니다. 최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남북한의 신년 메시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남북 대화와 6자회담 재개를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레티넨 의원은 북한이 핵 폐기와 대량살상무기 비확산과 관련해 확고한 조치를 취할 때까지는 한국이 북한에 대한 추가 경제 지원을 중단하기로 한 사실을 지적했습니다.

한편, 레티넨 위원장과의 비공개 회담이 끝난 후 한국의 구상찬 의원은 기자 간담회에서, 레티넨 위원장이 북한의 테레지원국 재지정에 대해 개인적인 강력한 소신을 밝혔지만, 이 문제와 관련 현 행정부와 입장차이가 있음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레테넨 위원장은 지난 회기에서 오바마 행정부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 것을 촉구하는 법안을 상정했었지만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 의회 관계자는 레티넨 위원장이 5일 새로 시작하는 의회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법안을 재 상정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