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정부, 김영삼 전 대통령 장례 ‘국가장’ 의결


지난 2009년 8월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 빈소에 도착하던 김영삼 전 대통령(자료사진)

지난 2009년 8월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 빈소에 도착하던 김영삼 전 대통령(자료사진)

한국정부는 22일 새벽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거행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정부는 김 전 대통령의 유족과 국가장에 합의한 뒤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장례절차를 심의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장례명칭은 ‘고 김영삼 전 대통령 국가장’으로 결정됐고, 장례는 국가장법에 따라 22일부터 26일까지 5일장으로 치러질 예정입니다.

영결식은 11월 26일 국회의사당에서 거행되며, 이어 안장식은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됩니다. 국가장 기간에는 조기가 게양되고, 전국에 분향소도 설치됩니다.

한국에서 전현직 대통령의 장례식은 국장과 국민장으로 나뉘어 치러지다 지난해 11월 국가장으로 통일됐습니다.

앞서, 박정희, 김대중 전 대통령은 국장으로, 노무현, 최규하 전 대통령은 국민장으로 장례를 치렀습니다.

올해 88세로, 1993년부터 1998년까지 한국의 제14대 대통령을 지낸 김영삼 전 대통령은 서울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가 22일 0시21분 세상을 떠났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