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중 3국 관광장관 회의 도쿄에서 개막


지난 2012년에 있었던 한중일 정상회담

지난 2012년에 있었던 한중일 정상회담

한국과 일본 중국 3개국 관광장관 회의가 11일 일본 도쿄에서 이틀 일정으로 개막됐습니다.

이번 회의는 4년만에 재개된 것으로 세 나라 장관들은 관광객 상호 교류 확대와 동아시아를 국제 관광지로 발전시키는 방안 등에 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 회의에는 한국의 김종덕 문체부장관과 일본의 오타 아키히로 국토교통성 대신, 중국의 리진자오 국가여유국장을 비롯해 세 나라 관광업계 관계자 300 여명이 참가했습니다.

일본의 ‘교도통신’은 한국과 중국 관광객들의 일본 방문은 꾸준히 늘고 있지만 두 나라에 대한 일본 관광객은 줄고 있다며 이에 대한 개선 방안 등이 12일 발표될 공동성명에 포함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세 나라는 또 2018년 한국의 평창에서 열리는 동계 올림픽과 2020년 도쿄 하계 올림픽을 앞두고 서방 관광객 공동 유치 전략과 문화적 차이를 줄이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협의할 예정입니다.

세 나라 관광장관 회의는 지난 2006년 일본 훗카이도에서 처음 열린 뒤 2011년까지 해마다 개최됐었습니다. 하지만 2012년 중국이 일본과의 영유권 문제로 참석을 취소하면서 지난 4년 간 회의가 열리지 못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