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일본 총리 인식 모든 일본인 공유 기대”


한국 정부는 오늘 (10일) 간 나오토 일본 총리가 발표한 담화 내용과 관련해, “한-일 간의 불행했던 과거사를 극복하고 미래의 밝은 한-일 관계를 개척해 나가려는 간 총리와 일본 정부의 의지로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의 김영선 대변인은 공식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간 총리의 인식이 일본 국민들에게 공유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간 총리가 일본의 식민지 지배가 한국인의 의사에 반해 이뤄졌고 아픔을 준 쪽은 잊기 쉽고 받은 쪽은 쉽게 잊지 못한다고 하면서 일본 스스로의 과거를 돌아보는데 솔직하고 싶다고 표명한 점에 주목하며, 이러한 인식을 모든 일본 국민들이 공유하기를 기대합니다.”

한국 정부는 또 “일본 정부가 과거사에 유래한 인도적 협력을 성실히 시행해 나가고 조선왕조 의궤 등 도서를 조기에 반환하겠다고 한 점을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한국 정부로서도 과거 불행했던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성찰을 바탕으로 현재의 긴밀한 두 나라 관계가 미래를 향한 동반자 관계로 더욱 발전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