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장관 ‘북,이란 핵합의서 교훈 얻어야’


한국의 윤병세 외교장관이 7일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한국의 윤병세 외교장관이 7일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한국 외교장관으로 14년 만에 이란을 공식 방문한 윤병세장관은 “이란이 핵협상 타결을 통해 국제사회의 신뢰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에서 북한도 교훈을 얻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7일 테헤란에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한국 외교부가 8일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이란 핵 문제와 북핵 문제가 여러 측면에서 상이하지만, 끈기있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타결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평가하며, 북핵 문제 해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의 자리프 장관은 “이란 핵협상 타결은 어떤 민감한 문제도 외교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좋은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두 장관은 이밖에 한국과 이란 양자관계, 중동 지역 현안과 동북아 정세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또한, 두 장관은 앞으로 양국간 협력을 에너지와 인프라 등 전통적 분야 뿐 아니라 보건과 문화, 관광과 개발협력, 학술교류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 시켜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