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대통령, 미-한 기업인 FTA 협조 당부


12일 알링턴 국립묘지에 헌화하는 이명박 대통령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워싱턴을 국빈방문 중인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12일 미국과 한국의 주요 경제인들을 만났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알링턴 국립묘지와 한국전쟁 기념관도 방문해 헌화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 드립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12일 알링턴 국립묘지를 참배하는 것으로 미국 국빈방문 이틀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마이클 리닝턴 워싱턴 지역 사령관의 안내로 국립묘지 내 무명용사탑에 헌화하고 전시실을 관람했습니다. 알링턴 국립묘지에는 한국전 참전 전사자도 다수 안장돼 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어 6.25 전쟁 중 미군 소대원 19 명의 행군모습을 형상화한 조형물이 서있는 한국전쟁 기념관을 방문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오후에는 워싱턴 시내 호텔에서 미국과 한국의 경제인들을 만나 오찬을 함께 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연설을 통해 한-미간 자유무역협정 체결로 한-미 관계는 “기존의 정치, 군사 동맹과 더불어 경제 동맹으로 한 차원 높게 발전함으로써 양국 경제협력에 새로운 장을 여는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한국은 세계 3대 경제권인 미국, 유럽연합,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과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한 유일한 나라로서 미국 기업이 세계로 진출할 수 있는 충분한 매력이 있는 전진기지가 될 것”이라며 미국 기업인들이 한국에 더 많이 투자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날 오찬에는 미국 측에서 론 커크 무역대표부 대표와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 외에 씨티그룹, 게일, 카길, 칼라일, 쉐브론 등 주요 기업의 최고 경영자 11명이 참석했습니다.

한국 측에서는 외교통상부, 기획재정부, 지식경제부 장관과 한덕수 주미대사 외에 삼성, LG, 현대 등 주요 기업 경영진들이 참석했습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미국의 유력지인 `워싱턴포스트’ 신문 12일자에 실린 인터뷰에서, 자신의 대북정책이 효과를 내기 시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기류에서 “실질적인 변화의 조짐을 감지하고 있다”며 최근 두 차례 열린 남북간 비핵화 회담을 사례로 제시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남북대화는 대북 지원의 규모와 제공 시기에만 논의가 제한됐을 뿐 핵 문제가 의제에 오르는 일이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남북한 지난 7월 인도네시아 발리와 9월 중국 베이징에서 두 차례 비핵화 회담을 열었습니다. 이 회담에서 비록 북한의 핵무기 포기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남북한이 핵 문제를 다룬 것 자체가 큰 진전이라는 것입니다.

이 대통령은 자신의 대북정책이 비판 받을 수 있다고 전제하고, “한국 정부는 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고 하며, 이것은 인내를 요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미국과 북한이 지금까지 취해 온 대북 접근방식에 `의미 있는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중국을 자주 방문하는 것에 대해, “밖에서 보면 한국과 미국이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상실하고 있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그러나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은 북한이 중국의 경제 개방 경험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자신은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항상 좋고 긍정적인 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