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부 “북 핵실험 징후 없어”


정례브리핑 중인 조병제 외교통상부 대변인 (자료사진).

정례브리핑 중인 조병제 외교통상부 대변인 (자료사진).

북한의 핵실험이 곧 실시될 것이라는 외신 보도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한국 정부는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징후는 아직 없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강행이 임박했다는 최근 외신들의 보도와 관련해, 그런 징후는 아직 파악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병제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26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조병제 외교통상부 대변인] “현 시점에서 북한의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그런 징후에 대해선 저희가 알고 있는 게 없습니다.”

조 대변인은 “여러 추측들이 나오고 있고 북한 측으로부터 도발적 언사들이 있었기 때문에 심각한 우려를 갖고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며 “그런 사태가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강력한 바람을 갖고 있고 북한에 대해서도 그런 행동을 하지 말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핵실험에 관한 준비 상황을 일일이 공개를 하지 않는 상황이어서 준비가 끝났는 지 여부를 이야기하는 것은 별 의미가 없다”며 “현재로선 핵실험이 임박했다고 말할 증거는 없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조 대변인은 그러면서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경우 최근 채택된 유엔 안보리 의장성명에서 명시적으로 금지하고 있는 사항을 또 다시 되풀이하는 셈이기 때문에 국제적 고립과 궁핍을 가속화하는 행위가 될 것”이라며 국제사회도 추가 도발이 없도록 설득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김영일 북한 노동당 국제부장이 후진타오 국가주석 등 중국의 고위 인사들과 만난 것과 관련해 조 대변인은 “한국 정부는 북한이 도발을 하지 않도록 모든 방안을 강구해 줄 것을 중국 측에 요청했고, 최근 북-중간 접촉에서 중국 측이 이런 한국 정부의 뜻을 북한 측에 전달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