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장관, “북, 중동 민주화 바람 차단 노력할 것”


한국의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오늘 (23일) 중동 지역에 불고 있는 민주화 바람이 단기적으로 북한에 미칠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또 남북관계가 진전되면 정부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도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의 현인택 통일부장관은 23일 북한 핵심부가 중동 민주화 바람이 체제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 장관은 한국의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동 민주화 바람이 북한에 미칠 영향과 관련해 북한 권력의 핵심부는 관련 사실을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현 장관은 그러나 “북한에서는 인터넷을 마음대로 사용할 수 없고, 북한 매체들도 보도를 하지 않기 때문에 주민들은 알지 못할 것”이라며 당장은 영향이 미미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북한의 식량난과 관련해선 “지난 해 작황이 좋지 않은데다 3년 간 한국 정부의 식량 지원이 중단되면서 대체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비축미도 일부 쓰는 현상이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지난 해 11월 연평도 사태 이후 보류한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에 대해선 “여러 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밝혀 재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이어 “한국 정부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은 인도적 지원과 대규모 정치적 지원으로 분리해서 봐야 한다”며 분배 투명성만 보장되면 인도적 지원은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 당국자는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에 대한 북한의 태도와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이 확인되는 등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정부 차원의 식량 지원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 장관은 또 “북한이 실제 추가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을 할 것인지, 또 언제 할지에 대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동창리 미사일 기지는 무수단리 발사시설보다 훨씬 규모가 크고 완공단계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은이 단독으로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에 대해선 “중국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성은 언제든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정은 체제가 안착되기 위해선 “경제적 기반과 대외환경 같은 내, 외적인 권력기반을 얼마나 탄탄히 하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