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중국 행보 신뢰할만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관진 국방장관과 이야기를 나누며 무궁화실로 향하는 이명박 대통령.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관진 국방장관과 이야기를 나누며 무궁화실로 향하는 이명박 대통령.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중국 지도부가 보여준 대응은 믿을만 하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명박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중국 지도부의 움직임에 대해 신뢰할만 하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대통령은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외교안보자문단과 가진 조찬간담회를 통해 “중국의 행보가 부정적이지 않다”며 중국의 대한반도 정책에 대한 신뢰와 기대를 드러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한-중 관계를 잘 관리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성명 채택 과정에서 예전과는 달리 협조적 태도를 보인 데 대한 평가로 보입니다.

또 지난 달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때 열린 한-중 정상회담 내용도 이런 긍정적 평가의 근거가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달 26일 열린 한-중 정상회담 당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은 북한이 많은 돈을 위성 발사에 쓰면서 민생경제를 챙기지 않는 것은 온당치 않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당시 배석자와 청와대가 전한 바 있습니다.

이날 간담회에서 한 참석자는 중국이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다는 분석의 근거로 북한 미사일 발사 강행 이후 한국과 미국 중국 세 나라 공조가 비교적 잘 이뤄진 점을 들었고, 이 대통령을 포함한 다른 참석자들도 대체로 이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함께 참석자들은 북한의 3차 핵실험 가능성이 크다는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간담회에서 이 대통령이 말을 최대한 아끼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대응 방안과 북한 동향, 향후 남북관계 방향 등에 대해 참석자들의 의견을 듣는 데 집중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