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대통령, 29년만에 버마 방문


14일 이명박 대통령 영접나온 테인 세인 버마 대통령 (왼쪽).

14일 이명박 대통령 영접나온 테인 세인 버마 대통령 (왼쪽).

이명박 한국 대통령이 14일 버마를 국빈 방문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의 이번 버마 방문은 지난 1983년 북한이 당시 전두환 대통령과 한국 각료 등을 노리고 일으킨 아웅산 테러 참사 이후 29년만에 대통령으로서 첫 방문입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중국 방문을 마치고 베이징을 출발해 오후에 버마 수도 네피도에 도착해 버마 대통령궁에서 테인 세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이 대통령은 회담에서 버마와 북한간 군사협력 차단 문제와 버마 민주화, 그리고 경제발전에 대한 지원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대통령은 방문 기간 중 버마 민주화 운동의 상징인 아웅산 수치 여사를 만날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과 버마 두 나라는 이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경호상의 문제로 도착 당일까지 비밀로 했습니다. 아웅산 테러 참사의 뼈아픈 기억 때문이기도 합니다.

지난 1983년 전두환 대통령이 버마 독립의 영웅인 아웅산 묘소를 방문했을 때 북한 공작원들은 원격조종 폭탄을 묘소 지붕에 미리 설치해 폭파시켰었습니다. 이로 인해 행사장에서 대기 중이던 서석준 부총리 등 수행원 17 명이 사망하고 이기백 합참의장 등 15 명이 중경상을 입은 바 있습니다.

북한과 함께 최악의 인권탄압 국가로 분류돼 온 버마는 지난해 세인 대통령의 신 정부 출범 이후 공정선거를 진행하고 정치범을 대규모 석방하는 등의 민주화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과 유럽연합 등이 제재 완화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은 기자설명회에서 “지난 해 세인 대통령과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버마에 많은 정책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버마가 한국과의 경제협력을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지난 1일 외교장관으로는 27년만에 처음 버마를 방문해 세인 대통령 등을 만나 두 나라간 관계 발전 방안 등을 논의한 바 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