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동부전선 무장 탈영병…자살 시도 후 생포


한국 동부전선 GOP(일반전초)에서 총기난사 뒤 무장탈영한 임모 병장이 23일 자살을 시도한 뒤 강릉 아산병원에 도착, 응급실로 옮겨지고 있다.

한국 동부전선 GOP(일반전초)에서 총기난사 뒤 무장탈영한 임모 병장이 23일 자살을 시도한 뒤 강릉 아산병원에 도착, 응급실로 옮겨지고 있다.

한국 동부전선에서 동료 장병들에게 총격을 하고 무장 탈영했던 병사가 오늘(23일) 사건 발생 이틀 만에 군 당국에 체포됐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는 23일 군 병력에 포위된 상태에서 자신의 소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무장 탈영병 22살 임모 병장을 생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자해를 시도한 임 병장은 생포될 당시 의식이 있었으나 출혈이 많은 상태여서 강원도 강릉시내의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군 당국은 22일 오후부터 강원도 고성군 명파리 인근 야산에서 무장 탈영한 임 병장과 대치해 왔습니다.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의 23일 오전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김민석 국방부 대변인] “오늘 오전 8시40분쯤에는 사고자 아버지와 통화를 실시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현재는 체포를 원칙으로 하되 투항을 현재 권고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포위망을 좁혀 가면서 검거작전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국 군 관계자는 부모와 형이 임 병장과 7~8m 떨어진 거리에서 투항을 권유했고, 군 당국은 빵과 물, 전투식량 등을 제공하면서 생포되기 전에 투항을 권유했다고 전했습니다.

임 병장은 지난 21일 주간 경계근무를 마치고 소초로 복귀하다가 저녁 8시15분쯤 동료 장병들에게 수류탄을 던지고 실탄을 발사한 뒤 무장 탈영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장병 5 명이 사망하고 7 명이 부상했습니다.

이에 한국 군 당국은 무장 탈영병이 발생한 지역에 가장 높은 단계의 경계령인 ‘진돗개 하나’를 발령하고 수색작전을 펼친 끝에 22일 오후 숲 속에 숨어 있던 임 병장을 발견했습니다.

임 병장은 가족과 군 당국이 투항을 권유하는 상황에서 불안감을 견디지 못하고 자살을 시도하면서 상황이 모두 끝났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임 병장이 소지하고 있던 K-2소총과 실탄은 모두 회수됐고 강원도 고성 지역에 내려진 ‘진돗개 하나’ 경계령도 23일 오후 3시반 해제됐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