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대북지원 잇따라 승인


한국 울산항에서 선적 중인 대북 지원물품 (자료사진).

한국 울산항에서 선적 중인 대북 지원물품 (자료사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남북관계 경색 국면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 정부가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잇따라 승인하고 있습니다. 어린이 영양 식품과 의약품 지원이 대부분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물자 반출을 잇따라 승인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순복음선교회 측이 평양에 짓고 있는 심장병원에 쓰일 자재 반출을 신청해옴에 따라 지난 11일 이를 승인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이번 지원이 13만 7천 달러 상당으로, 병원이 골조 공사만 한 채 방치돼 있어 장마철 붕괴 위험 등을 고려해 반출을 승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는 앞서 지난 달 23일에도 나진선봉 지역의 어린이들을 위한 6만 8천 달러 상당의 영양빵 지원을 승인했습니다.

통일부는 또 북한이 지난 5일 국제백신기구에 전염병 예방을 위한 백신 지원을 요청해옴에 따라 승인 여부를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한국의 통일부가 승인한 대북 인도적 지원은 7건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은 계속한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입장인 만큼, 앞으로도 지원의 시급성과 분배 투명성 등을 고려해 지원 여부를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그러나 북한 가뭄과 관련된 식량 지원 여부에 대해선 현재로선 가뭄으로 북한의 식량난이 악화됐다고 판단하긴 이르다는 입장입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입니다.

[녹취: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 “우선적으로 북한이 처해 있는 가뭄의 상황, 그리고 가뭄을 북한이 어떤 식으로 극복하려고 하는지, 거기에 따라서 식량 사정을 포함해서 여러 가지 어려움, 그리고 또 국민 여러분들께서 생각하시는 것, 그리고 한반도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적절한 방안과 적절한 대책을 취하겠다는 말씀 드립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지난 4월 말까지 북한에 보낸 지원 물자는 모두 2백 22만 달러 상당으로, 영양식을 비롯한 식량 15만 달러를 비롯해 겨울용 내의와 의약품, 의료 장비 등입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