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북, 베이징 북한대사관서 대북 식량 지원 협의


로버트 킹 특사 (자료사진)

로버트 킹 특사 (자료사진)

미국과 북한이 중국 베이징에서 대북 식량 지원에 관한 협의를 시작했습니다. 중국을 방문한 글린 데이비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이번 협의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북한 대표단이 15일 베이징의 북한대사관에서 대북 식량 지원 문제를 협의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미국의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와 존 브라우스 국제개발처 부처장보, 북한의 리근 외무성 미국국장이 각각 대표단을 이끌고 참석했습니다.

미국 대표단은 현지시간으로 오후 2시쯤 베이징 차오양구에 있는 북한대사관에 들어간 뒤 2시간만에 나왔습니다.

곧바로 숙소인 힐튼호텔로 돌아온 킹 특사는 취재진에게 하루 더 북측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양측은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16일에는 미국대사관에서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국무부는 미국 대표단이 16일 귀국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상황에 따라 일정이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번 미-북 협의의 핵심 의제는 지원 식량의 내용과 분배감시 방식입니다. 북한은 대규모 쌀 지원을 바라고 있지만, 미국은 북한에 식량을 지원한다 해도 쌀이 아니라 군 부대 전용 가능성이 없는 품목을 보내겠다는 입장입니다.

이와 관련해 미 국무부는 최근들어 식량 지원 대신 영양 지원이라는 용어를 제시하면서 어린이와 여성들을 위한 비타민 보조식품과 고단백 비스킷 과자 같이 쉽게 전용될 수 없고 분배감시가 수월한 품목을 예로 들고 있습니다.

때마침 베이징을 방문한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15일 기자들에게 비핵화 문제와 대북 영양 지원은 별개라면서도, 이번 미-북 협의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주시하고 있으며 북한이 성실하게 협의에 임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북 영양 지원은 상대적으로 간단한 사안인만큼 협의를 오래 끌 이유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미국 정부가 지난 10월 북한을 다녀온 발레리 아모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장과 북한 식량 사정에 대해 논의했다며, 영양부족 상태에 있는 북한 주민들에게 필요한 게 뭔지 잘 알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데이비스 대표는 중국 방문 기간 동안 양제츠 외교부장과 6자회담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를 만났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미-중 정상이 지난 1월 공동성명에서 제시한 한반도 관련 합의를 발전시켜 나갈 방안에 대해 중국 측과 논의했다고 말했니다. 미-중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는 한편 남북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북한 우라늄 농축 계획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었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3차 미-북 고위급 회담이 열릴지 여부는 북한이 올바른 여건을 조성해 신호를 보내느냐에 달려 있다며, 북한이 국제 의무를 준수하고 도발 행위를 멈춰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데비이스 대표에게 6자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할 수 있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장기적인 안전을 유지할 수 있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류웨이민 대변인은 15일 브리핑에서 중국은 가능하면 조기에 6자회담을 재개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며, 이를 위해 유리한 조건을 만들어 갈 것을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