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문수 “북한에 희망의 빛 비춰야”


2011년 11월 미국의 소리방송과 인터뷰 중인 김문수 경기도 지사

자유세계는 압제의 어둠 속에 갇혀 있는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의 빛을 비춰야 한다고 한국의 김문수 경기도 지사가 말했습니다. 김 지사는 미 유력지 ‘워싱턴포스트’ 신문에 기고한 글에서, 인권의 보장없이 진정한 평화와 번영은 이뤄질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김문수 경기도 지사는 12월 30일자 ‘워싱턴포스트’ 신문에 실린 기고문에서 압제의 어둠 속에 갇혀 있는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의 빛을 비춰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지사는 최근 국제사회의 조명을 받고 있는 신숙자 씨 세 모녀 구출 운동을 언급하며, 북한 정권의 압제 때문에 고통 받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고 말했습니다. 10만 명이 넘는 전시, 전후 납북자들과 그 가족들, 15만 명으로 추산되는 정치범 관리소 수감자들, 박해와 굶주림을 피해 죽음을 무릅쓰고 탈출하는 탈북자 등 인권 유린의 피해가 수 십년째 지속되고 있다는 겁니다.

김 지사는 그러나 김정일 사망 이후 김정은으로의 권력승계 과정에서 불확실성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한 우려 때문에 북한 주민들의 고통의 울부짖음이 주목 받지 못하는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게다가 6자회담 참가국들은 북한의 개혁과 비핵화에는 동의하면서도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서로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지사는 하지만 진정한 평화와 번영은 인권 없이는 성취될 수 없다는 것을 역사가 입증하고 있다며, 2011년 아랍 지역을 강타한 민주화 열풍을 예로 들었습니다. 전세계는 독재자들의 인권 탄압에 인내심을 잃고 있으며 북한 역시 반드시 변해 자유와 민주주의, 경제적 번영을 이룰 수 있다는 겁니다.

김 지사는 지난 11월 워싱턴 방문 중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야 한다고 강조했었습니다.

“나의 스피치 하나가 무슨 큰 도움이 되겠나? 이 것만이 핍박받는 자들에게는 유일한 희망인 거죠. 여기 지금 등이 몇 개인지 모르잖아요. 밝기 때문에. 그러나 어두운 사회에서는 이 등보다 작은 촛불 하나가 그들에게는 광명 그 자체라는 것이죠.”

김 지사는 과거 한국의 군사독재정권 시절 민주노동 운동을 하다 장기간 수감됐을 때 나라 안팎에 있는 인권단체들의 지지가 자신에게 가장 큰 희망과 위안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어둠의 사각지대에 갇혀있을 때 누군가 나를 생각하며 기도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것 만큼 강력한 것은 없다”는 겁니다.

김문수 지사는 북한의 변화 가능성이 과거 어느 때 보다 훨씬 크다며, 한국과 미국 등 여러 나라와 민간단체들이 연대해 압제와 빈곤에 처한 북한 주민들을 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