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후계자 김정은 사진 첫 공개


금수산을 참배하는 북한 지도부. 앞줄 오른쪽부터 김정일 위원장, 리영호 인민군 총참모장, 김정은

금수산을 참배하는 북한 지도부. 앞줄 오른쪽부터 김정일 위원장, 리영호 인민군 총참모장, 김정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공식 후계자로 자리매김한 김 위원장의 셋째 아들 김정은의 사진이 북한 관영매체를 통해 처음 공개됐습니다. 당과 군의 요직을 맡은 데 이어 외모까지 공개됨으로써 북한 권력 내부에서 김정은의 역할과 앞으로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매체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공식 후계자인 김정은의 사진을 처음 공개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자 1면에 김 위원장과 김정은이 평양 금수산 기념궁전 앞에서 28일 열린 당 대표자회 참석자 등과 함께 찍은 3장의 사진을 실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이 전한 사진들은 한결같이 맨 앞줄 한 가운데 김 위원장이 앉아있고 그의 주변에 적게는 2백 명, 많게는 1천 명 정도 앉거나 선 자세로 도열한 모습을 담았습니다.

이 사진들에서 김정은은 김 위원장의 오른쪽 두 번째 자리에 주먹을 쥔 두 손을 무릎 위에 올린 채 앉아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김정은과 김 위원장 사이에는 이번 당 대표자회를 통해 군부 최고 실세로 떠오른 리영호 인민군 총참모장, 그리고 김 위원장의 왼쪽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당 정치국 상무위원들이 함께 자리해 김정은의 위상을 실감하게 했습니다.

옷은 김 위원장과 비슷한 스타일의 짙은 회색 인민복을 입고 있었고 곱슬머리에 귀가 드러나게 단정하게 이발한 얼굴은 약간은 긴장한 듯한 표정이었습니다.

살찐 얼굴과 몸매가 할아버지인 고 김일성 주석이나 김 위원장을 연상시키는 외모로 특히 김 주석의 젊은 시절과 비슷하다는 평입니다.

인민군 대장 칭호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등 당과 군의 요직을 차지한 김정은이 얼굴까지 공개됨으로써 후계자로서의 공개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입니다.

“김정일 위원장과 후견세력들과 같이 금수산을 참배했다는 것은 후계자로서의 신고식이고 또 거기서 사진을 찍었다는 것은 후계자 활동의 첫 시작이다 그렇게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앞으로 공개활동을 더 활발하게 할 것이다, 그렇게 예측합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후계자 시절 외부에 모습을 공개하면서 김일성 주석으로부터 사실상 권력을 넘겨받았던 전례에 비춰 김정은이 어떤 역할을 맡을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연구원 최진욱 박사는 김 위원장의 후계자시절과는 달리 김정은이 곧바로 권력을 나눠가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김정은의 등장과 함께 김 씨 친족들이 대거 등장하고 또 새로운 군부 실세들이 등장했습니다, 리영호라든지 또 최룡해라든지 많은 사람들이 등장해서 이런 사람들이 중심이 돼서 김정은 후계체제를 계속 이어나갈 것으로 보지만 김정일의 80년대처럼 권력을 행사할 수 있는 지는 좀 더 봐야 한다고 봅니다.”

일각에선 김정은의 사진이 이번에 공개됨에 따라 오는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65주년 기념식에서 펼쳐질 군사 퍼레이드에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도 높아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